볼보, 자차 보험료 5 15% 줄어들 듯… 車모델등급 상승 효과

165

올해 볼보자동차코리아의 보험개발원 차량모델등급이 상승하며 자차보험료 부담이 최대 15%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충돌 평가 등을 거쳐 차량 평가 등급이 높아지면 보험료 부담은 낮아지게 된다.

16일 볼보자동차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새롭게 발표된 보험개발원 차량모델등급에서 플래그십 세단인 ‘S90’이 11등급에서 14등급으로 세 단계 올랐다. ‘V60 크로스컨트리’, ‘XC40’, ‘C40 리차지’ 모델은 2단계씩 상승했다. ‘XC90’, ‘S60’, ‘V90 크로스컨트리’ 등은 1단계씩 올랐다. 글로벌 인기 차량인 ‘XC60’(사진)은 17등급에서 18등급으로 올랐다. 국내 수입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중 가장 높은 등급이다.

보험개발원의 차량모델등급 평가는 충돌 사고 시 손상 정도, 수리의 용이성, 손해율 등에 따라 보험료 등급을 책정한다. 보험료 부담의 형평성 제고와 제작사의 설계 개선 노력을 반영해 자동차 사고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2007년에 도입됐다. 매년 손해율과 부품가격 변동 등을 반영해 등급 조정이 이뤄지며,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평가된다.

차량모델등급 평가는 등급이 높을수록 저속 충돌 시 덜 손상되고 수리하기 용이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1단계가 상승할 경우, 통상적으로 자동차보험 갱신 시 자차보험료의 부담이 5%가량 줄어든다. 따라서 현재 볼보자동차의 고객들이 자동차보험을 갱신할 경우 5∼15%가량 자차보험료 인하를 기대할 수 있다. 단, 자차보험료의 변동은 운전자에 따라 상이할 수 있어 자세한 사항은 가입한 손해보험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볼보자동차는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적극적인 투자와 노력을 이어 오고 있다. △5년 또는 10만 km 이하 일반 부품 보증 및 소모품 교환 서비스 △평생 부품 보증 제도 △15년 무상 무선 업데이트(OTA) △디지털 서비스 패키지 5년 이용권 기본 제공 등 고객 만족을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 이를 통해 자동차 전문 리서치 회사 컨슈머인사이트에서 실시한 자동차 기획조사에서 4년 연속 제품 만족도(TGR) 유럽 브랜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