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설? 소용 없어요” 설마 했던 서해안 고속도로, 운전자들 대참사

158

고속도로-눈길사고-서해안고속도로

한국도로공사, 겨울철 강설 시 고속도로 안전운전 강조
감속 운행과 차간거리 확보 필요
제설 작업 후 젖은 노면, 제동거리 증가 주의 필요

겨울철 고속도로 안전운전 당부

고속도로-눈길사고-서해안고속도로
차량 고장/사고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한국도로공사가 겨울철 강설 시 고속도로 이용 운전자들에게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특히, 평소보다 2~3배의 차간거리 확보와 20~50% 감속 운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발생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례들을 통해 강설 시 운전의 위험성을 상기시켰다.

전국적으로 폭설 이어지고 있는 상황

고속도로-눈길사고-서해안고속도로
눈길 사고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눈이나 비로 인해 노면이 젖은 경우, 평소보다 감속 운행을 해야 하며, 충분한 차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기상청은 19일까지 전국적으로 눈 또는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으며, 18일부터 21일까지 강원 영동지역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한국도로공사는 해당 지역으로 이동하는 고속도로 이용객들이 기상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스노우타이어 등을 장착할 것을 권장했다.

제설 열심히 해도 위험한 건 똑같다

고속도로-눈길사고-서해안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당진나들목 부근 교통사고 – 출처 : 한국도로공사

교통량이 적은 노선에서는 차가 지나갈 때 눈과 제설제가 섞이면서 슬러시 상태가 된다. 이런 상황에선 제설 작업 후에도 노면이 젖어 있어 제동거리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점 참고하자.

따라서, 교통량이 적은 고속도로에선 주변 제설 시설이 잘 마련되어 있어도, 감속 운행과 차간거리 확보에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고속도로-눈길사고-서해안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 내장산나들목 부근 교통사고 – 출처 :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겨울철 고속도로 운행 시 운전자들의 감속과 차간거리 확보 등 안전운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하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주행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