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타고 있는 차, 팔려면 ‘이 때’ 팔아야 한다.

108

설 명절 앞둔 지금이 판매 적기

[이미지]카머스 내차팔기 서비스 / 카머스 제공

최근 중고차 시장에서는 큰 폭으로 하락하던 가격이 강한 보합세로 돌아서면서, 봄철 중고차 성수기를 앞두고 있어 시세가 상승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겨울철엔 중고차 시세가 하락세를 보이지만 올해 1월 중고차 시세는 대체로 보합세와 소폭의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모닝과 아반떼, 소나타 등 경차, 준중형, 중형 차종의 인기모델은 보합세고 큰 하락세를 보였던 그랜저 등 대형차는 가격이 소폭 올랐다.

최근 원자재값 가격 상승으로 신차 가격이 높아지면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중고차로 눈을 돌리는 소비자들도 증가하는 추세다. 여기에다 이동이 잦은 설 연휴와 봄 성수기를 앞두고 있어 중고차 구매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통상 중고차 수요가 많아지면 차량 가격이 상승하기 때문에 중고차 처분을 고려 중인 차주라면 지금 시기를 이용하면 좋다. 중고차를 팔 때는 차량전문가가 직접 차량의 상태를 객관적으로 평가해 주고, 현장 감가 없이 높은 가격에 차량을 매입해주는 플랫폼과 거래해야 한다.

‘카머스 내차팔기’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전문 차량평가사가 방문해 차량을 직접 평가한 후, 온라인 경매를 통해 확인된 최고 낙찰가 그대로 차량을 판매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작년 오토허브셀카 온라인 내차팔기 사업부를 인수하면서 국내 최초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를 선보인 AJ셀카의 노하우를 그대로 이어받아 전통성과 신뢰성을 갖췄다. 또한 차량을 매입하는 딜러와의 대면이 불필요해 무분별한 현장 감가나 가격 흥정을 벌이지 않아도 된다.

카머스 안인성 대표는 “중고차 성수기로 꼽히는 봄철을 앞둔 시기에는 업체간 좋은 매물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기 때문에 소비자가 좋은 가격에 차량을 팔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라며 “무분별한 감가 없이 내 차를 처분하려면 발품을 팔아 차량을 매입하는 플랫폼을 꼼꼼히 따져보거나 카머스 내차팔기 서비스 이용을 추천한다“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