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1톤트럭을 구매한 결정적 이유는 ‘경제성’… 디젤 지고 LPG 뜬다

172

신형 LPG 1톤 트럭 계약자 대상으로 설문조사 진행결과 최고의 장점으로 ‘경제성’이 꼽혔다. 대한LPG협회는 지난 12월 11일부터 1월 10일까지 온라인 커뮤니티 ‘영업용 화물차 운전자의 모임(영운모)’, ‘아프니까 사장이다’를 통해 LPG 트럭 계약자 총 1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설문결과 LPG 트럭 구매 이유 1위는 낮은 연료비, 유지비 등 경제성(34%)이었으며 이어 친환경성(27%), 차량 성능(17%), 구매 보조금 및 저공해차 혜택(15%) 순이었다.

지난 11월 출시된 2024년형 포터Ⅱ, 봉고Ⅲ LPG 트럭은 기존 1톤 트럭 대비 유지비가 저렴해 가성비가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연간 1만8000km 주행 시 유류비는 동급 디젤 모델보다 약 70만 원을 절감할 수 있다. 디젤 트럭과 달리 배기가스 저감장치(SCR)에 주입하는 요소수를 구매할 필요도 없다. 디젤 트럭의 경우 연간 약 100ℓ의 요소수를 사용하는데, 종류와 주행거리에 따라 10만 원에서 많게는 50만 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LPG 트럭의 활용 용도를 묻는 질문에는 답변자의 41%가 영업용(소상공인/자영업자)이라고 답했으며, 이어 화물 운송(용달)이 36%를 차지했다. 응답자 10명 중 7명은 디젤 트럭 운전자라고 답해 단종된 디젤 트럭의 대체재로 LPG 트럭이 자리매김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형 LPG 트럭은 2.5 터보 LPG 직분사(LPDi) 엔진을 적용해 동급 디젤 엔진 대비 출력을 18% 높여 최고 출력 159마력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토크는 디젤과 동급 수준의 30.0kgf∙m을 이며 LPG 차 특유의 정숙성을 확보했다.

또한 LPG 트럭은 북미의 엄격한 배출가스 규제인 ‘SULEV30’을 만족하면서도 ‘3종 저공해차’ 인증을 획득한 친환경 트럭으로 전국 공영주차장(30~50%)과 공항 주차장(20~30%)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호중 대한LPG협회장은 “이번에 출시된 LPG 트럭은 4세대 LPDi 엔진을 탑재하여 주행성능과 친환경성을 양립시키는 데 성공했다. 경제성 높은 LPG 연료를 사용함으로써 실용성을 중시하는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만족스러운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