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고차 거래 회복세

153

중고차 시장에서 일본 브랜드가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엔카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도요타, 렉서스, 혼다, 닛산, 인피니티 등 주요 일본차 브랜드 5곳의 판매량은 전년비 3.14% 감소했다. 감소세는 여전했지만 2022년 판매량이 전년비 12%, 2019년 판매량이 전년비 10.76%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회복세를 견인한 것은 도요타와 렉서스다. 도요타 지난해 중고차 판매량은 전년비 9.52% 증가해 노재팬 선동에 타격을 받았던 2019년 이전 판매량인 97.4%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렉서스 판매량 역시 지난해 전년비 2.66% 증가했다.

엔카닷컴에 매물로 등록되는 일본 브랜드 자동차 대수도 늘고 있다. 특히 도요타와 렉서스 중고차 등록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8.38%, 1.96% 증가했다. 모델 중에는 특히 렉서스 ES300h 7세대 하이브리드가 하이브리드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전년비 44.87% 증가한 판매량을 보였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지난해 오랜만에 일본 브랜드들이 신차를 대거 출시한 만큼 중고차 시장에도 인기 모델을 중심으로 거래가 조금씩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