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 미쳤는데?’.. 기아 픽업트럭 타스만, 수입차 압살 디자인 공개

3331

픽업트럭-타스만

기아 픽업트럭 ‘타스만’
스웨덴에서 테스트 중 포착
위장막 아래는 이런 모습?

픽업트럭-타스만

국내 픽업트럭 시장에 신선한 충격을 줄 신차, 기아 타스만이 필드 테스트에 한창이다. 위치카 등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최근 스웨덴에서 포드 레인저와 비교 테스트 중이던 타스만 프로토타입이 포착됐다.

앞서 국내에서 포착된 프로토타입과 마찬가지로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모두 임시 부품을 장착한 모습이다. 이를 기반으로 한 예상도가 함께 공개돼 눈길을 끄는데, 예상보다 터프한 모습으로 등장할 전망이다.

픽업트럭-타스만
기아 타스만 프로토타입 / 사진 출처 = ‘WhichCar’
픽업트럭-타스만
기아 타스만 예상도 / 사진 출처 = ‘WhichCar’

널찍한 휠 하우스 클래딩
헤드램프부터 앞 범퍼까지

이번에 포착된 프로토타입은 위장 필름으로 인해 형태를 분간하기 어려우나 타스만의 앞뒤 펜더에는 꽤 두꺼운 클래딩이 적용된다. 다른 예상도에서도 공통적으로 나타난 특징이지만 이번 예상도에서는 한 가지 차이점이 두드러진다. 클래딩이 헤드램프 영역까지 확장되며, 앞 범퍼와도 연결된다는 점이다.

앞 범퍼는 좌우 하단에 견인 고리가 노출돼 있으며, 그릴은 굵은 세로줄 디테일이 터프한 콘셉트를 강조한다. 텔루라이드를 연상시키는 세로형 헤드램프는 ‘ㄱ’ 자 형태의 스타맵 시그니처 DRL과 연결된다. 보닛은 끝단 중앙부를 아래로 늘려 DRL을 분리함과 동시에 기아 특유의 타이거 노즈 디자인을 구현했다.

사진 출처 = ‘WhichCar’
사진 출처 = ‘WhichCar’

전형적인 픽업트럭의 뒤태
테일램프도 이대로 나올까?

그간 타스만의 후측면부가 제대로 포착된 적이 없었으나 이번에 그 모습이 자세히 드러났다. 세로형 테일램프와 테일게이트 상단 레버, 범퍼 모서리 발판 등 전형적인 픽업트럭의 요소를 모두 갖췄다. 지상고가 상당히 높아 후륜 디퍼렌셜 기어, 리지드 액슬 형태의 서스펜션 구조를 일부 확인할 수 있다.

테일램프는 아직 양산형 부품이 적용되지 않은 형태로 구체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없다. 하지만 픽업트럭 특성상 테일램프 면적이 한정적인 만큼 디자인 유추가 어렵지 않아 보인다. 예상도 속 타스만은 카니발처럼 ‘ㄷ’ 자 형태의 테일램프 그래픽이 적용된 모습이다. 화물칸과 후석을 연결하는 쪽창의 적용 여부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기아 타스만 프로토타입 실내 /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우파푸른하늘Woopa TV’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우파푸른하늘Woopa TV’

실내에서도 묻어나는 터프함
이르면 연말 시험 생산 돌입

실내 또한 외관의 러기드한 요소가 어우러질 것으로 기대된다. 유튜브 채널 ‘우파푸른하늘’의 영상에 따르면 투박함과 첨단 이미지와 어우러진 인테리어가 꽤 독특하다. 센터 플로어에 큼지막하게 자리 잡은 기계식 변속 셀렉터는 기계식의 손맛과 신뢰성을 중시하는 북미 소비자들의 취향을 의식한 듯하다.

타스만의 파워트레인은 후륜 기반 사륜구동 시스템과 함께 2.5L 4기통 가솔린 터보 및 3.0L V6 디젤 엔진, 8단 자동변속기 조합이 유력하다. 기아는 올해 말 타스만의 시험 생산에 착수하며, 내년 2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착수할 계획이다. 북미, 호주 등 글로벌 시장과 내수 시장에 모두 출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1
+1
0
+1
2
+1
0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