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애플처럼 꿈 추구… 테슬라 경쟁상대 아냐”

106
베네데토 비냐 페라리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6월 방한 당시 서울 페라리 한 행사장에 전시된 \'로마 스파이더\' 차량 앞에 서 있다. \'반도체 전문가\'인 비냐 CEO는 2021년부터 페라리에서 전기차 전환 등 새로운 변화를 이끌고 있다. 페라리 제공베네데토 비냐 페라리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6월 방한 당시 서울 페라리 한 행사장에 전시된 \’로마 스파이더\’ 차량 앞에 서 있다. \’반도체 전문가\’인 비냐 CEO는 2021년부터 페라리에서 전기차 전환 등 새로운 변화를 이끌고 있다. 페라리 제공

“새로 나올 페라리 전기차는 결코 조용하지 않을 것이다.”

페라리를 이끌고 있는 베네데토 비냐 최고경영자(CEO)는 2025년 4분기(10∼12월) 출시 예정인 페라리의 첫 전기차에 대해 “페라리 본연의 가치를 그대로 담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기차 배터리 등 신기술이 페라리의 DNA를 지켜낼 수준이 아니라면 절대 그 자동차를 만들지 않겠다고도 단언했다. 반도체 전문가인 그가 페라리 수장으로 발탁된 것은 ‘전기차 대전환’ 기조에 따른 것인데도 불구하고 페라리의 가치만큼은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페라리 최초 ‘자동차 비전문가’로 CEO가 된 그는 동아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페라리가 다른 주요 자동차 기업보다 전기차 전환이 늦어진다는 걱정도 일축했다. 전기차 전환 속도보다는 페라리의 가치를 지키는 선택을 하겠다는 얘기다.

비냐 CEO는 다소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학창 시절 물리학도였던 그는 27년 동안 스위스 반도체 회사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에 몸담았다. 2007년 당시 애플 아이폰에 적용된 최초의 센서 개발 과정에 참여한 핵심 일원이다. 자신의 명의로 출원한 특허만 200개가 넘는다. 자동차나 럭셔리 업계에 몸담은 적이 없었지만 2021년 페라리 CEO에 선임됐다.

먼저 비냐 CEO는 페라리와 애플에는 한 가지 중요한 공통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두 회사 창업자 모두 ‘제품’이 아닌 ‘꿈’에 시선을 뒀다는 것. 비냐 CEO는 “엔초 페라리는 레이스에서 우승을, 스티브 잡스는 사람들이 기술로 상호작용하는 혁신을 꿈꿨다”며 “그들이 이룬 모든 것들은 그 꿈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레이서였던 엔초 페라리는 1947년 이탈리아에서 페라리 자동차 회사를 세웠다. 그가 창단한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는 현재까지 5000회가 넘는 세계 레이스 대회에서 우승했다. 지난해 페라리 글로벌 인도량은 1만3663대. 모든 차량은 이탈리아 마리넬로 공장에서 개개인의 취향을 반영해 주문 제작된다.

비냐 CEO는 반도체 회사에서 근무할 당시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 등 현재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찾아볼 수 있는 주요 센서들을 개발했다. 페라리 CEO를 맡은 이유로도 “기술을 활용해 독특한 감성을 전달하는 페라리의 방식을 좋아했었다”고 말했다.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테슬라가 페라리를 위협하지는 않을까. 그는 “테슬라는 매우 민첩하게 움직이며 자동차 업계를 뒤흔들었다”며 “자동차 산업 전체가 테슬라에 큰 빚을 지고 있다”고 찬사를 보냈다. 그러면서도 “페라리는 특별한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감성적인 스포츠카인 반면 테슬라는 이동 수단에 초점을 둔 기능적인 자동차라 경쟁 상대가 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런 답변은 비냐 CEO의 ‘자동차의 정의’와 관련이 깊었다. 그는 “페라리 직원 누구도 자동차를 단순 이동수단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페라리는 시간을 초월해 비교불가한 주행의 짜릿함을 선사하는 ‘한 폭의 예술작품’을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자율주행차에 대해선 “스스로 주행하는 스포츠카는 스포츠카가 아니기 때문에 만들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자율주행이 많아지는 미래에는 페라리가 더욱 특별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페라리는 지난해 말 차량 구매 시 가상화폐로 결제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비냐 CEO는 “가상화폐 결제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작다는 데이터 분석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안전한 결제 환경과 검증된 소스, 환율 변동성 등 위험 요소가 제거된 여러 장점이 있다”고 했다.

페라리는 지난해 한국에서 총 339대를 판매했다. 2019년(204대)과 비교해 66% 늘었다. 지난해 6월 한국을 찾아 국내 주요 기업들과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디자인과 아름다움, 라이프스타일을 중시하는 한국에서 더 많은 기회가 생겨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한국인 친구가 많아 한국식 바비큐를 즐겨 먹고, 딸도 한국어를 열심히 배우고 있다”며 한국과의 ‘특별한 인연’도 강조했다.

200개가 넘는 특허를 출원한 비냐 CEO는 페라리에 합류한 뒤에도 출원을 이어가고 있다. 부임 이후 그의 팀에서 출원한 특허 개수는 지금까지 페라리가 출원한 특허 수와 같다고 한다. 그에게 출원한 특허 중 가장 인상 깊은 하나를 꼽아 달라고 했다. 그는“정답은 간단하다. 바로 다음에 출원할 특허”라고 답했다. “최고의 페라리는 다음에 나오는 페라리”라고 말한 창업자 엔초 페라리의 말에 빗댄 색다른 대답이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