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10년 공들인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 접었다

151
애플이 ‘꿈의 자율주행 자동차’를 천명하며 10년 동안 수조 원을 쏟아부었던 ‘애플카(Apple Car) 프로젝트’가 결국 무산됐다. 최근 기술 전쟁에서 인공지능(AI)이 ‘게임 체인저’로 부상하자 전기차를 차세대 주력으로 삼았던 애플이 백기를 들고 동참을 선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은 27일(현지 시간)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은 자동차 개발팀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SPG)’ 임직원 2000여 명에게 개발 프로젝트 중단을 공지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케빈 린치 애플카 프로젝트 책임자는 이날 회의를 소집해 직접 해산 소식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윌리엄스 COO 등은 애플카를 중단하는 이유로 ‘AI 투자 확대’를 들었으며, 프로젝트 관련 임직원 가운데 3분의 1은 AI 관련 부서 등으로 재배치할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의 애플카 포기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위축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자동차 업계의 분석이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성장률은 전년 대비 19%로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발맞춰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독일 메르세데스벤츠 등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전환 시기를 늦추고 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한재희 기자 he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