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리아에 하이브리드도 추가… 최고 연비 L당 13km

225
현대자동차가 내달 출시하는 대형 레저용차량(RV) ‘스타리아 하이브리드’. 현대자동차 제공현대자동차가 내달 출시하는 대형 레저용차량(RV) ‘스타리아 하이브리드’.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신규 모델인 ‘스타리아 하이브리드’와 기존 스타리아의 연식변경 모델인 ‘2024 스타리아’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모델들은 다음 달 출시된다.

스타리아 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 열풍에 힘입어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모델이다. 하이브리드 모델답게 L당 최고 13km에 달하는 높은 연비가 특징이다. 1.6 터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 시스템 최고 출력은 245마력(엔진 최고 출력 180마력)에 달한다.

스타리아 하이브리드에는 ‘정체구간 특화 제어’ 기능이 장착됐다. 내비게이션 도로 정보와 차량 주행 상태를 종합해 저속 정체구간에서 변속 패턴과 엔진 시동 시점을 전략적으로 변경하는 기능이다. 가속과 감속에 따른 불필요한 조작을 줄이고 승차감은 향상될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다. 스타리아 하이브리드는 트림에 따라 3433만∼4614만 원으로 책정됐다. 2024 스타리아 모델의 디젤 차량은 2847만∼4284만 원, LPI 차량은 2998만∼4254만 원이다.


한재희 기자 he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