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진 외형에 손으로 여는 창문… 특별함에 끌렸어요”

156

《올드카 매력에 빠진 사람들

36년 된 포니, 34년 된 포르셰. 이런 차들을 타는 사람들이 있다. 한국에서도 ‘올드카’ 유행이 일어나면서 아버지가 타던 포니와 소위 ‘각그랜저’는 개성을 드러내는 수단이 됐다. 올드카를 타는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제 차처럼 실제 도로를 다니는 ‘포니’ 승용차는 전국에 10대도 안 돼요. 오래된 차를 타고 다니면 이상하게 보는 시선도 있지만 특별해진 것 같은 기분이 좋아 매일 타고 다닙니다.”

지난달 26일 오후 인천 부평구의 한 주차장에 양지택 씨(39)의 1986년식 포니 차량이 모습을 드러냈다. 40년 가까이 된 이 올드카의 쨍한 하늘색 외관은 양 씨가 세차장 사장인 덕분에 반짝반짝 빛이 났다. 현대자동차 포니는 대한민국 최초의 독자 모델로 한국을 대표하는 국민차였다. 각진 외형과 손잡이를 돌려야 닫히는 창문, 길게 솟은 라디오 안테나, 수동 변속기가 긴 세월을 말해주고 있었다.


양 씨를 올드카의 세계로 이끈 것은 바로 이 오래된 특별함이다. 그는 포니 승용차와 함께 1988년식 노란색 포니 픽업도 보유하고 있다. 양 씨는 “요즘 차들은 마음만 먹으면 구매하거나 수리할 수 있지만 포니는 그렇지 않다”며 “차를 타고 다니면 사진을 찍거나 어떻게 차를 구했냐고 물어보는 사람도 많다”고 말했다. 아들 양시우 군(11)은 “차를 탈 때면 옛날 시대로 돌아간 느낌이 든다”며 “친구들과 선생님도 다들 아빠 차를 신기해한다”고 말했다.

한국에서도 ‘나만의 차’를 갖고 싶은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올드카가 인기를 얻고 있다. 관리하기 까다롭지만 본인만의 개성을 뽐내는 하나의 문화수단으로 자리 잡으면서다. 전기차 확대와 디지털화로 예전 감성을 그리워하는 레트로 열풍도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낡고 오래된 ‘아빠 차’에서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힙(Hip)’한 상징으로 올드카가 떠오른 것이다.

● “대한민국 10대뿐, 희소성이 특별함 만들어”
지난달 26일 인천 부평구의 한 주차장에서 양지택 씨가 아들 양시우 군과 함께 타고 다니는 1986년식 현대 ‘포니’ 승용차 옆에 서 있다. 올드카의 특별함에 매료됐다는 양 씨는 1988년식 포니 픽업 차량도 타고 다닌다. 그는 차량을 잘 관리해 아들에게 포니를 물려주는 게 꿈이다. 인천=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지난달 26일 인천 부평구의 한 주차장에서 양지택 씨가 아들 양시우 군과 함께 타고 다니는 1986년식 현대 ‘포니’ 승용차 옆에 서 있다. 올드카의 특별함에 매료됐다는 양 씨는 1988년식 포니 픽업 차량도 타고 다닌다. 그는 차량을 잘 관리해 아들에게 포니를 물려주는 게 꿈이다. 인천=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양 씨의 포니 승용 모델 신차 가격은 500만 원, 픽업은 200만 원대. 현재는 차량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승용이 5000만 원, 픽업은 2000만 원 선에서 거래된다. 10배나 가격이 오른 셈이다. 현재 도로를 주행하는 포니 승용은 10대, 픽업은 100대 안팎이라 희소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사고 싶어도 아무나 살 수 없는 차량이 된 것이다.

양 씨의 최종 꿈은 아들에게 포니를 물려주는 것. 이 때문에 인터넷에 포니 중고 부품이 올라오면 대학 수강신청처럼 치열한 경쟁이 붙는다고 한다. 양 씨는 “언제 어디에서 고장이 날지 모르니 미리 부품들을 다 사둬야 한다”며 “부품이 단종됐기 때문에 없는 부품을 찾으러 지방 폐차장을 찾아 다닌 적도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약 12만 명이 가입한 ‘클래식카코리아’ 온라인 카페가 소통의 장이 되고 있다. 부품을 구하거나 수리 잘하는 곳을 찾기 어렵다 보니 차종과 연식에 따른 ‘성지 정비소’들을 공유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올드카 성지로 알려진 ‘전원사’ 이관훈 사장은 “1980년대 차량이 많아 부품은 독일이나 미국 쪽에서 수입한다”며 “요즘은 신차들이 거기서 거기다 보니 취향을 중요시하는 젊은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고 말했다.

서울 성동구에 살고 있는 김명곤 씨(41)는 1990년 생산된 포르셰 964 모델을 2020년부터 타고 다닌다. 빨간색 포르셰 올드카가 가져다 주는 아날로그 감성을 좋아해서다. 김 씨는 “차에 탈 때마다 나는 특유의 가죽 냄새와 문을 닫을 때 딸깍 하는 소리가 좋다”며 “파워 핸들도 아니고 주차할 때 후방 카메라가 없어 불편한 점도 있지만 클래식 영화 속에 들어온 듯한 느낌이 들어 만족도가 높다”고 했다.

올드카를 좋아하는 유명인도 많다. 재계에서는 고 이건희 삼성그룹 선대회장이 여러 대의 올드카를 보유했던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연예계에는 래퍼 슬리피와 개코, 방송인 배칠수 씨가 대표적인 올드카 마니아다. 1992년식 각그랜저를 타고 다니는 슬리피가 발매한 ‘그랜저’라는 곡에는 ‘롤스(로이스)를 줘도 안 바꾼단 말은 좀 후회는 되지만 진심이었지. 진정한 성공은 돈이 아닌 걸’이라는 가사가 등장하기도 한다.

● 100대 넘는 올드카 보유하며 전기차로 개조
김주용 라라클래식모터스 대표가 현대차의 ‘각그랜저’ 앞에 서 있다. 김 대표는 그랜저를 포함해 올드카 엔진을 뜯어내 전기차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주용 대표 제공김주용 라라클래식모터스 대표가 현대차의 ‘각그랜저’ 앞에 서 있다. 김 대표는 그랜저를 포함해 올드카 엔진을 뜯어내 전기차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주용 대표 제공

그렇다면 말 그대로 오래되면 모두 올드카가 될 수 있는 걸까. 사실 올드카 문화의 역사가 길지 않은 한국에서 올드카의 정의는 명확하지 않다. 일반적으로는 출시한 지 20, 30년이 지난 차량부터 올드카로 지칭한다. 한국으로 해외 자동차 브랜드가 본격 정식 수입되며 차종이 다양해지기 시작한 1980년대 차량부터 올드카로 규정하기도 한다.

올드카는 당시 시대 가치를 반영한다는 의미의 ‘클래식카’와 혼재돼 사용되고 있다. 이건희 회장이 타던 올드카를 전시해둔 삼성화재 모빌리티뮤지엄의 오태진 프로는 “자동차 대중화에 기여했거나 새로운 기술이 적용돼 역사적 의미가 있는 차를 클래식카로 규정하고 있다”며 “전기차 시대를 가져온 테슬라 모델3는 시간이 지나 클래식카의 반열에 분명 오를 수 있는 차”라고 설명했다.

세월의 변화에 맞춰 올드카를 전기차로 탈바꿈시키는 애호가도 있다. 김주용 라라클래식모터스 대표는 어릴 때부터 자동차를 좋아해 100대가 넘는 올드카를 보유 중이다. 자동차 회사 설립을 꿈꾸던 그는 기계공학과를 졸업해 대우자동차에서 기술을 연구했다. 당시 경험을 바탕으로 올드카의 엔진을 배터리와 전기모터로 바꾸는 전기차 개조 작업을 사업으로 확장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미 포니와 현대 엑센트, 각그랜저 등 다양한 올드카를 전기차로 만들었다. 전남 규제자유특구에서 실증사업이 진행 중으로 이르면 다음달 본격적인 시범주행이 가능할 전망이다. 그는 “2050년 탄소중립 시대를 선언했지만 현실적으로 많은 차량이 내연기관일 수밖에 없다”며 “값싸게 오래된 내연차량 내부를 전기차로 만드는 산업은 앞으로 큰 시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현대자동차가 주최한 ‘포니와 함께한 시간’ 사진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심포니 씨의 어릴 적 사진. 포니 차량을 좋아한 심 씨 아버지는 딸 이름을 포니로 지었다. 현대차 제공지난해 현대자동차가 주최한 ‘포니와 함께한 시간’ 사진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심포니 씨의 어릴 적 사진. 포니 차량을 좋아한 심 씨 아버지는 딸 이름을 포니로 지었다. 현대차 제공

올드카에 인생이 담긴 특별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도 있다. 심포니 씨는 아버지가 포니 차량을 좋아해 딸 이름을 포니로 지었다고 한다. 지난해 7월 현대차는 ‘포니와 함께한 시간’ 사진 공모전을 열었는데 심 씨 사진이 대상을 차지했다. 심 씨 수상 이후 온라인에서는 자녀 이름을 ‘최네시스(최씨+제네시스)’, ‘구랜저(구씨+그랜저)’로 지어 20년 뒤 수상을 노리겠다는 농담이 올라오기도 했다.

● “규제 대상 아닌 새로운 문화로 인식 전환 필요”

올드카 차주들은 올드카 문화가 빠르게 활성화되고 있지만 사회적인 인식과 법적 제도는 여전히 뒤처져 있다고 지적한다. 현재 외국에서 한국으로 올드카를 수입하는 것은 배출가스 등 환경규제 기준에 위배돼 사실상 불가능하다. 외국에서 본인의 올드카를 이삿짐으로 들여올 때만 예외적으로 규제가 면제된다. 이 때문에 귀국하는 타인에게 수수료를 주고 중개인을 고용하는 편법을 쓸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국내에서 올드카를 소유하더라도 맘 놓고 운전하기는 쉽지 않다. 배출가스 기준이 5등급인 차량은 서울 사대문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 이 기준은 2025년 4등급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올드카를 오래되고 효율이 떨어진다는 규제 관점이 아닌 문화의 다양성을 가져오는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자동차 문화가 뿌리 깊은 미국과 일본,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올드카 환경 규제를 최신 기준이 아닌 차량 생산 당시 기준을 적용하는 유연함을 보여주고 있다.

김 대표는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자동차 문화를 존중하는 인식이 사회 저변에 깔려 있기 때문”이라며 “올드카는 차를 타는 횟수가 적고 거리가 짧아 배출 총량은 오히려 더 낮을 수 있고, 차주가 환경부담금을 더 내는 방식의 대안을 충분히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