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SK케미칼·효성첨단소재, 재활용 전기차 타이어 상업화

112

한국타이어는 SK케미칼·효성첨단소재와의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 원료가 45% 포함된 전기차 전용 타이어 ‘아이온’ 개발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아이온은 화학적 재활용 PET 섬유 타이어코드를 비롯해 바이오·서큘러·바이오-서큘러 폴리머, 바이오 기반 실리카 등 지속 가능한 원료를 담았다. 타이어코드는 섬유 재질 보강재로, 타이어의 내구성과 주행성을 높이고 편안한 승차감을 부여하는 핵심 소재다.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타이어 업계 최초로 친환경 소재 국제 인증인 ‘ISCC 플러스’ 인증 로고를 각인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제품은 최근 유럽 자동차 업체의 신뢰성 검증을 거쳐 최종 사용 승인을 획득, 신차용 타이어로 장착할 예정이다.

한국타이어 측은 원료물질을 공급하는 화학 기업과 이를 가공한 섬유 등 소재 기업, 완제품을 생산하는 제조사가 ‘지속가능성’을 중심으로 협력해 성과를 낸 점을 강조한다. SK케미칼은 최초로 개발한 순환재활용 PET ‘스카이펫 CR’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세계 PET 타이어코드 1위’ 기업인 효성첨단소재는 이를 원료로 고강도 재활용 PET 원사 타이어코드를 개발해 한국타이어의 전기차 전용 타이어 아이온에 적용하는 순환 구조를 구축했다는 것이다.

구본희 한국타이어 연구개발혁신총괄 부사장은 “한국타이어는 2050년까지 모든 타이어에 지속가능 원료를 100% 사용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수행해 나가고 있다”며 “아이온을 중심으로 친환경 원료 적용을 확대해 글로벌 타이어 업계의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