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포르쉐 타이칸, 18분만에 충전한다

156
포르쉐 타이칸포르쉐 타이칸

포르쉐 EV 세단 타이칸에 실리콘 함량이 8%로 늘어난 음극재가 탑재됩니다. 이는 현재까지 상용화된 차량 중 실리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인데, 획기적으로 충전시간을 단축하게 됐습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 새로 출시하는 타이칸 페이스 리프트 모델에 실리콘 함량이 8%인 음극재가 적용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포르쉐는 “신형 타이칸은 전작보다 충전속도가 크게 개선됐다. 1세대 타이칸의 경우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37분인 데 반해 신형은 18분만에 충전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실리콘 음극재가 개선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는데, 1세대 타이칸에는 실리콘 함량이 5%인 음극재가 적용된 반면 이번에는 8%로 늘었기 때문입니다. 실리콘은 현재 음극 소재로 널리 쓰이고 있는 흑연보다 10배 많은 이론 용량을 갖추고 있어 더 많은 리튬 이온을 저장할 수 있습니다. 실리콘이 많을수록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고 충전 속도도 단축할 수 있는 겁니다.

다만 실리콘은 충전 및 방전 과정에서 부피가 최대 400%까지 팽창할 수 있어 실리콘이 팽창하게 되면 균열이 생기고, 배터리 손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현재는 흑연에 실리콘을 5% 정도 첨가하는 방식이 적용돼왔습니다.

실리콘 음극재는 국내 대주전자재료가 만들었으며, LG에너지솔루션이 이 음극재를 바탕으로 최종 배터리를 만들어 포르쉐에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2019년에도 포르쉐·LG에너지솔루션·대주전자재료는 세계 최초로 실리콘을 5% 첨가한 실리콘 음극재를 상용화하여 ‘타이칸’을 출시하면서 전기차 업계를 놀라게 했는데, 이어 또 다시 이번 8%실리콘 음극재로 새로운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겨울 북미 한파로 전기차 배터리 용량 문제 해결이 화두였다”면서 “음극재 내 실리콘 함량을 10% 수준으로 늘릴 경우 80% 급속충전에 10분대 설계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신형 타이칸은 상반기 출시될 예정입니다.

EV라운지 에디터 evloung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