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삼사’ 아우디 몰락? 한국시장에서만 유독 부진하는 아우디

185
한 때 독일 3대 자동차 브랜드로 묶여 프리미엄 차로 손꼽히던 아우디가 대한민국 자동차 시장에서 어려운 시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아우디의 몰락”이라는 표현과 함께 최근 아우디가 국내 외제차 시장에서 부진하고 있다는 기사가 쏟아져나왔습니다.

최근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아우디는 1월에 국내에서 판매한 차량이 겨우 179대로, 전년 동월 대비 9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수입차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15.1%에서 1.4%로 급락한 것을 의미하며, 랜드로버, 링컨, 포드, 지프보다도 낮은 수준입니다.

아우디는 수십 년간 ‘독삼사, 벤비아(벤츠, BMW, 아우디)로 꼽히며, 한국 시장에서 독일차를 대표하는 세 브랜드를 대표하는 위치에 있었으나, BMW는 1월에 4330대를 판매하며 33.1%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했고, 메르세데스벤츠는 2931대를 팔아 22.4%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며 1~2위를 고수했습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독일 경쟁사는 적극적으로 국내 시장에서 활동하며 아우디를 압도하고 있습니다. 올라 칼레니우스 벤츠 이사회 의장 겸 승용부문 회장은 수시로 한국을 방문하고, BMW는 인기 있는 5시리즈를 세계 최초로 한국에 도입함으로써 소비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습니다.

아우디가 국내에서 고전을 면치못하지만 이번 년도에도 뾰족한 수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상반기에는 신차 출시 계획이 없을 뿐만 아니라,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전기차(Q8이트론)의 높은 가격이 예상되어 한국 정부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고 업계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사실 아우디는 지난해 전세계 시장에서 세번째로 많이 팔린 차량입니다. 190만여대를 판매했죠. 유럽 시장에서만 74만8000대를 판매하면서 폭스바겐과 토요타에 이어 3위의 판매를 기록했습니다. 독일 3사 중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미국에서 역시 전년대비 22%성장을 보이며 22만 9000대를 판매하면서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하기도 했습니다. 아우디는 새로운 프리미엄 전기차 모델을 여러 차례 내고 아우디 스포츠로 고성능 차량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아우디가 유독 한국에서 부진하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로 설명되고 있습니다. 작년 하반기부터 눈에 띄는 신차를 출시하지 않았으며, 할인 정책을 중단한 것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더불어, 테슬라와 볼보 등 다른 브랜드들이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면서 아우디가 즐겨왔던 위치를 앗아가기도 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아우디를 견인하고 있는 새 모델이 국내에서 새로운 모델의 차량들을 즉시 내놓지 않음에 따라 특히 국내에서 판매량이 부진한 것이라는 본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또 한 전문가는 “서비스 부문에서 불만족해 이탈률이 높아졌다, 아우디의 A/S 경쟁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본다”고 분석했습니다.

EV라운지 에디터 evloung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