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터치스크린 “위험”… 유럽에서 사라질까

94

유럽의 최고 차량 안전 기관인 유로 NCAP가 필수안전 제어 기능을 터치스크린으로 조작하게 하는 자동차 제조업체에 패널티를 부여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서 신차 안전성을 평가하는 최고 기관인 NCAP는 2026년 1월부터 새로운 규정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제조사는 차량의 주요 제어 기능을 물리적 조작이 아닌 터치스크린 조작을 통해 조작하게 만드는 경우 감점을 받게 됩니다. 차량의 주요 제어 기능은 표시등, 위험경고등, 윈드스크린 와이프, 비상호출시스템, 경적 등입니다.
전통적인 제조업체도 이 기능들을 물리적 버튼과 레버로 제어하고 있다가 최근 전기차 업계를 필두로 스티어링휠과 터치스크린에 이 기능들을 넣는 일이 유행처럼 확산됐습니다. 미학적으로도 깨끗하고 제조 비용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테슬라 델은 윈드스크린 와이퍼를 레버가 아닌 스티어링 휠의 버튼으로 켜고 터치스크린으로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데, 이 때문에 독일 당국과 운전자가 법정 소송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운전자는 휴대폰 사용에 대한 처벌과 동일한 수준의 처벌을 받았습니다.

유로 NCAP 전략 개발 담당 이사 매튜 에이버리는 타임즈의 인터뷰에서 “터치스크린 남용은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며 “거의 최근 모든 차량 제조업체가 주요 컨트롤을 중앙 터치스크린으로 옮겨 운전자의 시선을 분산시켜 도로상황에 집중하지 못하게 만들어 사고의 위험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2026년 시행될 새로운 테스트에서는 제조업체가 기본 기능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별도의 물리적 컨트롤러를 사용하도록 장려해 운전자에게 더 안전한 운전환경을 촉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습니다.

NCAP은 자동차 제조업체에 제재를 강제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세계적으로 해당 지역 및 국가마다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 안전도 평가 기관인 NCAP에서 부여한 점수가 낮다고 알려지면 제조사는 판매에 치명타를 입을 수 있습니다.

EV라운지 에디터 evloung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