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이노뷔’ 본격 출범…진화의 무게를 이기는 혁신의 합

52

금호타이어 전기차 전용 브랜드 ‘이노뷔’가 본격 출범했다. 금호타이어 최고급 제품군 이노뷔 제품군은 최근 전기차 특성을 반영해 내구성·저소음·안전성에 특화됐다.

금호타이어는 15일 경기 화성시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노뷔’를 처음 공개했다.

이노뷔는 일렉트릭과 이노베이션의 결합어로 금호타이어 혁신적인 기술력을 모두 담은 EV 전용 프리미엄 브랜드이다. 금호타이어는 전기차 타이어 교체 주기가 맞아 떨어지는 올해 전용 타이어 브랜드를 선보였다. 배터리와 전기모터 등을 장착해야 하는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기본적으로 하중이 무겁고, 토크가 높아 전용 타이어를 장착해야 내연기관 수준의 내구성과 정숙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노뷔는 세계 최초로 단일 제품에 HLC기술(고하중 특화 설계)을 전 규격에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HLC 기술은 전기차와 같은 고하중 차량에서 일반 제품 대비 동일한 공기압 조건에서도 더 높은 하중을 견디면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주는 구조 설계 방식이다.

금호타이어는 “미래 모빌리티의 혁신을 가져올 HLC기술을 기반으로 전기차의 한계를 뛰어넘어 모든 성능이 안정적으로 구현되도록 이노뷔를 설계했다”고 밝혔다.

이노뷔는 사계절용 이노뷔 프리미엄, 겨울용 이노비 윈터, 롱마일리지용 이노뷔 슈퍼마일 등 3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중 이노뷔 프리미엄은 세계 최초로 전 규격(29개 규격)에 HLC기술을 적용해 어떠한 주행 환경에서도 최고의 주행성능, 승차감, 내마모 뿐만 아니라 저연비 성능까지 발휘한다.

이노뷔는 타이어 홈에서 발생되는 소음을 딤플 설계로 분산시키는 ‘타이어 소음 저감기술’과 타이어 내측에 부착하는 K-Silent 기술인 폴리우레탄 재질의 폼을 부착해 타이어의 공명음과 지면과의 접촉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최소화했다. 또한 높은 토크로 인한 편마모 현상을 줄이기 위해 지그재그 패턴을 개발해 적용하고, 높은 하중에 의한 타이어 변형 및 마모를 방지하기 위해 전기차 전용 컴파운드를 적용했다.

또한 연비 뿐만 아니라 승차감 및 제동 성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고분산 정밀 실리카가 적용된 EV 전용 컴파운드를 사용하였으며, 일반 제품 대비 마모성능과 제동력 등을 대폭 개선하여 주행안정성을 업그레이드시켰다.

금호타이어는 신차용 타이어(OE) 중 전기차에 납품되는 타이어의 비중을 2027년까지 30¤35%로 끌어올릴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금호타이어의 신차용 타이어 중 전기차에 납품된 타이어는 7% 수준이다.

정일택 대표이사 사장은 “이노뷔는 전기차에 최적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출시한 금호타이어의 혁신 제품으로,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걸맞게 시장을 선도할 것이다” 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기차 운전자에게 최상의 드라이빙 환경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