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텍, ‘1톤 전기식 살포기’ 출시

24

리텍이 자체 기술로 개발한 신형 ‘1톤 전기식 살포기’를 19일 출시했다.

신형 살포기는 기존 납배터리 전기식 살포기를 리튬이온 배터리로 개선한 제품이다. 자체 배터리로 독립적인 작동이 가능해 차량주행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충전속도는 줄이고 작업시간을 늘린 것이 특징이다.

특히 배터리 수명이 긴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다. 이로 인해 구동 소모 전류를 기존 살포기 대비 약 42%로 줄여 효율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기존 납배터리의 경우 배터리 수명이 약 2년으로 짧고 사용하지 않아도 자연방전이 되는 경우가 많은 반면, 리튬이온 배터리의 경우 배터리 수명이 약 10년으로 길고, 자연방전 현상이 적어 내구성이 뛰어나면 유지보수 비용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컨트롤 시스템 및 구조물을 단순화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것도 주목할 만하다. 슬레이브 박스가 기존 제품 대비 심플한 구조로 설계돼 있어 점검과 수리가 용이하다. 모터 가변 제어 방식을 채택하고 있어 모터의 속도, 회전 방향 등을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조절 가능하다. 이에 따라 시스템 정확성과 효율성이 높다. 제설작업 시 목표로 하는 차선과 위치에 제설재를 낭비 없이 정확하게 살포할 수 있다.

여기에 구조물적 측면에서도 기존 제품의 경우 일체형으로 구조물의 부분 관리가 어려웠으나, 신형 1톤 전기식 살포기는 볼트 체결방식으로 간단하게 조립이 가능해 차량에 쉽게 설치할 수 있고 부분 정비도 가능하다.

또 기존 제품 대비 호퍼 용량은 1.3㎥로 증가한 반면, 무게는 약 43%로 대폭 줄어들었다. 이외에도 모터 과부하 시 자체적으로 전력을 차단하는 서킷 브레이크가 장착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