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제54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최윤호 사장 “2027년 전고체 배터리 양산”

27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

삼성SDI는 20일 서울시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제54기 정기주주총회(주총)를 개최했다. 최윤호 대표이사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을 비롯해 주주와 기관투자자 등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주총 현장을 방문하는 이해관계자들의 사업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처음으로 부문별 핵심 제품을 전시하는 부스를 운영했다.

한편, 삼성SDI는 주주들의 사업 이해도 제고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주주총회 현장에 별도의 전시부스를 마련하고 사업부문별 핵심 제품을 전시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3가지 안건을 상정해 모든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제1호 의안 ‘제54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을 통해 당해 사업연도 대차대조표와 손익계산서 등에 대한 보고와 승인이 진행됐다. 배당금은 보통주 1주당 1000원, 우선주 1주당 1050원으로 결정됐다.

제2호 의안 ‘이사 선임의 건’에서는 사내이사로 김종성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재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켰고 박진 중대형전지사업부장 부사장을 신규 선임했다. 김종성 부사장은 사내이사 재임기간 동안 사업에 대한 전략 및 재무 분야에서 탁월한 전문성을 발휘해 회사 매출과 이익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새롭게 사내이사로 선임된 박진 부사장은 글로벌 거점 증설, 완성차와 조인트벤처(JV) 협력 등을 주도해 지속성장 기반을 다졌다는 평가다.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사회 의사결정 역량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3호 의안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도 원안대로 가결됐다. 작년과 동일하게 120억 원을 이사 보수한도로 책정했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전고체 배터리는 계획대로 오는 2027년 양산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 중이다”며 “전 임직원들의 노력과 파트너사와 원활한 협력, 주주와 이해관계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오는 2030년 글로벌 톱티어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힘차게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