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친환경차 수출 38개월만에 ‘후진’

23
지난달 친환경차 수출이 3년 2개월 만에 뒷걸음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캐즘’(일시적 수요 정체기)에 돌입한 것이 수출에 악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2월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하이브리드차, 수소전기차를 모두 포함한 친환경차 수출은 5만3369대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13.8% 감소했다. 친환경차 수출이 역성장한 것은 2020년 12월 이후 3년 2개월 만이다.

친환경차 수출량 감소의 배경으로는 전기차 수요 둔화가 꼽힌다. 지난달 전기차 수출은 2만4318대로 1년 전보다 20.7% 줄었다. 올해 1∼2월 누적 전기차 수출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4% 줄어든 5만4672대로 집계됐다.

다른 친환경차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 2월 하이브리드차(2만4722대)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4329대) 수출량은 1년 전보다 각각 2.2%, 26.8% 감소했다.

SNE리서치는 올해 세계 전기차 신차 등록대수가 1675만 대로 전년 대비 증가율이 19.1%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2023년 성장률 33.5%보다 14.4%포인트 낮은 수치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