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소프트웨어 전환 가속페달… “미래 혁신의 길 선도”

28
‘CES 2024’에서 미래 비전 발표자들이 관객과 호응하고 있다. 왼쪽부터 현대차 호세 무뇨스 사장, 송창현 사장, 장재훈 사장, 팻 윌슨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장관, 현대차 김창환 전무. 현대자동차그룹 제공‘CES 2024’에서 미래 비전 발표자들이 관객과 호응하고 있다. 왼쪽부터 현대차 호세 무뇨스 사장, 송창현 사장, 장재훈 사장, 팻 윌슨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장관, 현대차 김창환 전무.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11월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23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전년 대비 약 18% 오른 브랜드 가치 204억 달러(약 27조 원)를 기록하며 종합 브랜드 순위 32위에 올랐다.

지난 16일에는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가 현대차의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A-’로 상향했으며 지난 2월 6일 무디스도 신용등급을 ‘Baa1’에서 ‘A3’로 상향했다.

이러한 호평 속 현대차는 친환경 모빌리티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구체화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

전동화 시대 모빌리티 생산의 허브, 울산 EV 전용 공장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울산공장 내 전기차(EV) 신공장 부지에서 울산 EV 전용 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울산 EV 전용 공장은 1996년 아산공장 이후 29년 만에 들어서는 현대차의 국내 신공장으로 54만8000㎡(약 16만6000평) 부지에 연간 20만 대의 전기차를 양산할 수 있는 규모로 지어진다.

2025년 완공해 2026년 1분기부터 양산에 들어가며 제네시스의 초대형 SUV 전기차 모델이 신설 공장에서 처음 생산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울산 EV 전용 공장에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에서 실증 개발한 제조 혁신 플랫폼을 적용해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구축하고 생산 차종 다양화 및 글로벌 시장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 생산 시스템을 도입해 조립 설비 자동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총 87만370대(제네시스 포함)를 판매하며 선전을 이어가고 있는 미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 올해 하반기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공장인 현대자동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도 가동할 예정이다.

수소와 소프트웨어로의 대전환, 미래 청사진 제시

현대차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에서 ‘수소와 소프트웨어로의 대전환: Ease every way’를 주제로 미디어 데이를 열고 미래 비전을 밝혔다.

올해 CES에서 현대차는 기존 연료전지 브랜드인 ‘HTWO’를 현대차그룹의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길 HTWO 그리드 솔루션을 발표했다.

HTWO는 수소의 생산, 저장, 운송 및 활용의 모든 단계에서 고객의 다양한 환경적 특성과 니즈에 맞춰 단위 솔루션(그리드)을 결합해 최적화된 맞춤형 패키지를 제공한다.

HTWO 그리드 솔루션으로 수소 산업의 모든 밸류체인을 연결함으로써 생산부터 활용까지 수소 사업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현대차는 시간과 공간의 물리적 제약을 넘어 ‘사용자 중심’의 최적화된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AI)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소프트웨어 중심의 대전환을 위한 그룹 중장기 전략 ‘SDx’를 발표했다.

SDx는 모든 이동 솔루션 및 서비스가 자동화, 자율화되고 끊김 없이 연결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각자의 필요와 목적에 따라 가장 최적화되고 자유로운 이동을 경험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 중심의 개발 전환은 차량 개발 시스템의 유연성과 확장성을 높여 언제나 최신의 차량 상태를 유지하면서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