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니 잘나가지…” 폴스타 2 보다 획기적으로 개선됐다는 폴스타 3, 대체 무슨 일?

73
폴스타 대형 전기 SUV, ‘폴스타 3’ 수명 주기 평가 발표
총 24.7톤의 온실가스 배출로 폴스타 2보다 낮은 수치
폴스타 3
폴스타 3 (출처-폴스타)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대형 전기 퍼포먼스 SUV 폴스타 3의 수명 주기 평가를 발표했다.

폴스타 3는 ‘출고 전 과정(cradle-to-gate)’에서 총 24.7 톤의 온실가스(CO2e)를 배출하는데, 이는 2020년 폴스타 2 출시 당시 발표한 26.1 톤보다 낮은 수치다.

대형 SUV임에도 크기가 작은 차량보다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함과 동시에 폴스타가 환경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폴스타 3, 생산 과정에서 100% 재생 전력을 사용해 총 8.5톤의 온실가스(CO2e) 줄여…

폴스타 3 (2)
폴스타 3 (출처-폴스타)

폴스타 3 수명 주기 평가에 따르면 온실가스(GHG, greenhouse gas)의 대부분은 알루미늄, 강철, 배터리 세 가지 구성 요소로 구성된 다양한 재료의 추출 및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다.

재료의 생산 및 정제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량이 전체의 68%를 차지하며 이중 알루미늄은 24%, 철과 강철은 17%, 그리고 배터리 모듈 생산이 24%를 차지한다.

폴스타 3의 야심찬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는 출시 이후 출고 전 과정에 걸쳐 지속적으로 탄소 발자국을 줄여온 폴스타 2에서 영감을 얻었다.

폴스타 3 (3)
폴스타 3 (출처-폴스타)

폴스타 3의 전체 알루미늄 생산 중 81%, 그리고 리튬 이온 배터리 셀 모듈 생산과 양극 및 음극재 생산 과정의 경우 100% 재생 전력을 사용해 총 8.5톤의 온실가스(CO2e)를 줄일 수 있었다.

폴스타는 재생 가능한 전기로 생산한 알루미늄을 구매하고 있으며, 그 범위를 강철까지 확대하는 새로운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또한 전자장치와 타이어, 그리고 열가소성 플라스틱과 관련된 완전히 새로운 솔루션을 통해서도 탄소 발자국을 지속적으로 줄여 나갈 계획이다.

폴스타 3 (4)
폴스타 3 (출처-폴스타)

폴스타의 수명 주기 평가(LCA)는 자동차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포괄적인 투명성을 제공하고 세 가지 다른 전기 구성요소와 평생 주행 거리를 200,000km로 계산되었다.

사용 단계에서의 전기를 평가하는 방법이 업데이트되었으며, 국제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의 현실적인 시나리오를 포함한다.

이번 폴스타 수명 주기 평가에서는 최초로 차량 유지 관리 계산이 포함되었으며, 수명 주기 동안의 차량을 충전하는데 발생하는 탄소 발자국은 사용된 전기에 따라 최소 28.5톤부터 최대 44.5톤이다.

폴스타 3 (5)
폴스타 3 (출처-폴스타)

여기에 제 3자, 글로벌 전략 및 환경 및 엔지니어링 컨설팅 회사 리카르도(Ricardo plc)가 최초로 검토했으며, 수명 주기 평가와 제품 지속 가능성 선언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폴스타의 지속가능성 책임자인 프레드리카 클라렌(Fredrika Klarén)은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량의 대부분은 재료를 추출하고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라며, “생산 관련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이 많이 남아 있고 이와 동시에 혁신과 기후 솔루션으로서의 전기 자동차 역할을 강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폴스타 3가 이를 입증한다”라고 말했다.

폴스타 3 (6)
폴스타 3 (출처-폴스타)

한편, 폴스타 3는 중국 볼보자동차 청두(Chengdu)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해 2024년 중반,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South Carolina)에서도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며, 국내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