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중고차 트레이드-인 시작 ‘현금성 포인트까지 지급’

17
기아 인증중고차
기아 인증중고차

기아가 4월 1일부로 중고차 트레이드-인 서비스(타던 중고차를 반납 후 신제품을 출고하는 구매 방법)를 시작한다. 

출고 후 5년 미만, 10만km 이내의 무사고 차량이면 트레이드 인 서비스를 통해 매각이 가능하다. 트레이드-인 방식으로 구매하는 신차 가운데에는 EV, K5, K8, 봉고가 대상차면 차량 가격에서 30만원을 할인 받기도 한다. 그 외 차종은 10만원을 빼준다. 심지어 상세 견적 받은 당일 매각을 완료하면 네이버페이 10만 포인트를 준다. 이 포인트는 OK 캐쉬백 포인트로 전환하면 현금화할 수 있다. 

현대차도 중고차 부문에서 이 인증부문에 집중하고 있다
현대차도 중고차 부문에서 이 인증부문에 집중하고 있다

상세 견적은 방문평가나 앱으로 사진을 올려 평가받는 ‘비대면 방식’도 가능하다. 흥정, 현장감가가 없는 이유로 최근에 각광받는 방식이다. 

중고차 시장에서 5년, 10만km 미만 중고차를 그야말로 ‘알짜 매물’로 평가받는다. 회전율과 마진율이 가장 높기 때문이다. 게다가 무사고차 만을 기준으로 삼겠다는 것 역시 기존 중고차 업계로선 촉각을 곤두세울 일이다. 

기아 인증중고차, 한국타이어와 타이어 공급 업무협약 체결
기아 인증중고차, 한국타이어와 타이어 공급 업무협약 체결

현대차그룹은 기존 업계와의 상새협력과 중고차 시장 발전 방안을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트레이드-인 서비스 개시는 어떠한 상생의지도 엿보이지 않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