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생에너지 설비가 석탄 추월

29

미국의 재생에너지 설비가 석탄을 추월했다. 미국 연방에너지규제위원회(FERC)가 2024년 1월 31일까지의 데이터가 포함된 최신 “에너지 인프라 업데이트”에서 태양광이 올해 첫 달에 새로 설치된 발전 용량의 2,527MW를 차지했으며 이는 전체의 87.3%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는 4,979MW가 추가된 2023년 12월에 이어 태양광에 대해 보고된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월간 총계다. 
 
1월에 보고된 새로운 태양광 발전 용량 다음으로 320MW의 새로운 풍력 용량과 44MW의 천연 가스, 2MW의 석유 및 3MW의 기타 용량이 뒤를 이었다.
 
새로운 태양광과 풍력은 재생 가능 에너지원(수력, 바이오매스 및 지열 포함)의 총 설치 용량을 최대 376.33GW 또는 미국 전체 발전 용량의 29.17%로 끌어올렸다. 이는 석탄 설비용량 207.15GW보다 많은 양이다.
 
설치된 유틸리티 규모의 태양광 발전 용량(104.61GW)만으로도 원자력(103.27GW)뿐만 아니라 수력 발전(101.41GW)을 능가한다. 그리고 여기에는 전체 태양광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옥상과 같은 소규모 분산형 태양광의 추가 용량도 포함되지 않는다.
 
FERC는 향후 2-3년 내에 유틸리티 규모의 태양광 발전 용량도 풍력 발전 용량을 초과할 것으로 예측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