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포르쉐라더니…샤오미 첫 전기차 사고 ‘속출’(영상)

49
ⓒ뉴시스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 샤오미가 자체 개발한 첫 전기차 SU7의 시승 운전 중 잇달아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봉면신문 등 현지 매체는 지난달 3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한 운전자가 SU7 시승 운전을 하던 도중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사고 영상에 따르면 베이블루 색상의 SU7 차량이 코너를 돌다가 갑자기 균형을 잃고 도로 연석을 들이받았다.

샤오미 측은 사고 원인을 고객의 운전 미숙 탓으로 돌렸다. 샤오미 관계자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운전자가 코너를 돌 때 과속했고, 전날 밤 비가 내려 도로가 젖어있었다”며 “그래서 부딪힌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하자 중국 누리꾼들은 SU7의 안전성에 대해 우려하기도 했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SU7의 사고가 처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지난 2월3일에는 SU7 차량이 앞에 있던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차량은 우측 헤드라이트가 부서지고 앞 범퍼도 심하게 파손됐다.

지난달 29일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는 SU7 차량이 연석에 부딪힌 뒤 휠이 찌그러지고 타이어가 펑크난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안정성 논란이 불거지자 샤오미 관계자는 현지 매체에 “이번 사고는 차량 결함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 차량 안전에 대해서는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샤오미는 지난달 28일 SU7을 출시했다. 샤오미 측은 SU7가 출시 24시간 만에 8만8000대 넘게 팔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 몇 대나 주문 생산에 들어가는지 공개하지 않았다. 이르면 다음주에 정확한 판매 실적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