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 시장 브랜드 충성도, 테슬라가 87%로 가장 높아

46

미국 시장에서 테슬라의 브랜드 충성도는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설문조사에 따르면 테슬라가 87%의 브랜드 유지율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렉서스가 68%, 토요타가 54%, 포드 53%, 혼다 51%, 닛산 49%, BMW 44%, 스바루 42%, 지프 37%, 현대 36%, 쉐보레 36%, GMC 34%, 기아 33% 순이었다. 또한 미국 테슬라의 예비 운전자의 81%는 경쟁 전기차 브랜드에서 전환하는 고객으로 나타났다.
 
이는 내년에 신차를 구입하거나 리스할 계획이 있는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는 미국의 배터리 전기차 보급률이 2030년까지 25%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응답자의 42%가 다음 차로 배터리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으며 23%는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보급률이 7%인 것을 감안하면 높은 수치이다. 조사 대상자의 9%가 배터리 전기차를 선호했는데, 이는 지난해 BEV 보급률 7%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또 다른 데이터로는 현재 배터리 전기차를 소유하고 있는 사용자들 중 93%가 다음에도 같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자동차 및 산업 시장 리서치 글로벌 수석 이사이자 보고서의 수석 저자인 스티브 맨은 2026년까지 출시될 예정인 테슬라, GM, 스텔란티스의 다양한 저렴한 전기차 모델은 더 많은 대중 시장 구매자를 공략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나 충전 네트워크 부족, 주행 거리 불안, 충전 대기 시간 연장이 모든 자동차 구매자의 우려 사항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등 시장은 아직 성숙할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