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걸음 주행-차체 회전… ‘모비온’ 국내 첫 공개

34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 전시장에서 현대모비스의 ‘모비온’이 ‘게걸음’ 주차를 시연하고 있다. 동아일보DB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 전시장에서 현대모비스의 ‘모비온’이 ‘게걸음’ 주차를 시연하고 있다. 동아일보DB

현대모비스가 차세대 전기차 구동 기술이 탑재된 실증차 ‘모비온(MOBION)’을 국내에 처음 공개한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모비온은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에서 제자리에서 평행이동과 회전 등의 새로운 주행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23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7회 세계전기자동차 학술대회·전시회(EVS37)’에 참가해 모비온 전시를 포함해 미래 모빌리티 핵심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전기차 올림픽’으로도 불리는 EVS37은 북미와 유럽, 아시아 등 3개 대륙에서 매년 순환 개최된다.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9년 만이다.

모비온은 현대모비스 전시 공간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차세대 전기차 구동 기술인 e코너시스템과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적용된 콘셉트카다. 관람객들은 이번 행사장에서 모비온이 옆으로 가는 크랩(게) 주행과 제자리에서 차체를 회전하는 제로 턴 등을 시연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전시와는 별개로 EVS37 학술대회에서 전기차 관련 논문 수십 건을 발표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전기차 업계의 최우선 과제인 모터 최적 냉각 설계와 자율주행 시뮬레이터 활용 등 다양한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