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로 가는 경유차… 등록비중 한자릿수로

31
국내 경유(디젤)차 등록 비중이 분기 기준 사상 처음으로 한 자릿수에 그쳤다. 탈탄소화 정책과 친환경차 선호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14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국내 시장에서 경유차는 3만9039대가 등록돼 지난해 같은 기간(8만8154대) 대비 55.7% 감소했다. 전체 등록 대수에서 경유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9.7%에 불과했다.

경유차는 국내 시장에서 사실상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 2016년 87만3000대에 달했던 경유차 등록 대수는 2023년 30만9000대까지 감소했다. 전체 등록 대수에서 경유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6년 47.9%에서 2023년 17.6%로 줄어들었다.

정부의 환경규제 강화가 경유차 판매 위축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부터 시행된 대기환경개선특별법에 따라 1t 경유 트럭의 신규 등록이 금지됐고 어린이 통학버스나 택배용으로 경유차 사용도 불가능해졌다. 이에 맞춰 현대차·기아는 작년 말 1t 트럭인 포터2와 봉고3 경유 모델을 단종하고 액화석유가스(LPG) 모델을 내놓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경유차보다 연료소비효율이 더 좋은 하이브리드차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도 소비자가 경유차를 외면하게 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한종호 기자 hj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