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사는 현대, 기아 차주라면 주목! 꼭 알아야 할 세금 절약 방법은?

32

현대자동차·기아, 서울시와 협력.
스마트한 에코마일리지 서비스 제공.
최대 5000 마일리지 지급 가능

현대자동차·기아는 서울시와 협력하여 승용차용 에코마일리지 제도를 개선하고, ‘녹색실천 운전 마일리지’ 시범운영을 통해 안전운전을 적극적으로 장려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개선은 주행거리 입력의 번거로움을 줄이고, 운전자에게 보다 직접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존에 승용차용 에코마일리지를 적립하려면 운전자가 주행거리가 표시된 계기판 화면을 촬영하고 업로드해야 했으나, 이제는 현대차·기아·제네시스 고객은 마이현대, 마이기아, 마이제네시스 어플리케이션의 ‘드라이빙 인사이트’ 메뉴를 통해 간편하게 주행거리를 등록할 수 있게 되었다. 이 메뉴는 차량 데이터 및 운전 기록, 소모품 관리, 차량 진단 정보까지 포괄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사용자의 편의를 도모한다.

더불어 현대차·기아는 운전자의 급가속, 급감속, 심야 주행 이력 등을 분석해 안전운전 점수를 제공하며, 점수가 높은 운전자는 자동차 보험 특약을 통해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안전운전 점수를 기반으로 하는 ‘녹색실천 운전 마일리지’ 제도는 안전운전을 실천하는 운전자에게 추가 마일리지를 부여하는 새로운 형태의 인센티브다.

이 제도는 90일간 500km 이상 주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안전운전 점수가 85점 이상일 경우 3000마일리지, 95점 이상일 경우 5000마일리지를 제공한다. 2025년부터 시작될 이 마일리지는 서울시 에코 홈페이지에서 기존 에코마일리지와 합산하여 사용 가능하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투명한 제도 운영을 지원하고 환경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운전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혁신은 차량 데이터를 활용한 친환경 정책의 실제 적용 사례로,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통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