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車 고장 네 탓 공방…수천만원 배터리 누구 책임?

33
ⓒ뉴시스

충북 충주지역 시내버스 업계와 수소생산공급업체가 5000만 원 상당의 고전압 배터리 교체 비용 부담을 놓고 마찰을 빚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충주 지역 수소전기 시내버스 6대는 지난해 11월9일 충주 시내 수소충전소에 충전한 뒤 시동이 걸리지 않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시내버스와 함께 같은 충전소에서 충전한 일반인들의 넥소 수소전기차 9대도 유사한 고장을 일으켰다.

해당 수소충전소는 충주시 음식물바이오에너지센터(센터)에서 받은 수소를 고장 차량에 공급했는데, 고장 차량에 주입한 수소는 불량 수소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센터는 음식물쓰레기로 수소를 생산하고 있다. 문제를 일으킨 수소에는 메탄과 이산화탄소가 기준치보다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량 수소 때문에 차량 내 발전기가 멈췄고, 이는 고전압 배터리 방전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수소 생산공급업체는 고장 차량 견인비용과 일부 부품 교체 비용만 보상했을 뿐 고전압 배터리 교체 비용 보상을 거부하고 있다.

시내버스 업계 관계자는 “방전된 배터리는 수리해도 예전 효율을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자동차 제조사에 의뢰해 새 배터리로 교체했는데, 수소 생산공급업체 측이 비용 지불을 거부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소 생산공급업체 측은 “불량 수소가 수소 시내버스 배터리 방전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볼 수 없다”면서 “불량 수소가 원인이라는 기술적인 근거를 제시하면 보상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불량 수소 충전 후 충전에 문제가 생겨 배터리를 교체한 시내버스는 6대 중 1대인데, 불량 수소로 배터리가 고장 났다면 나머지 시내버스도 같은 문제가 발생해야 한다는 게 수소 생산공급업체 측의 주장이다.

센터는 국비와 지방비 등 121억9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구축한 국내 첫 그린수소 생산시설이다. S사와 C사가 수소 제조와 공급을 각각 위탁 운영했으나 지난 3월부터는 S사가 제조·공급을 함께 하고 있다.

[충주=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