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테슬라… 저가형 모델 Y 나온다 안나온다? 로보 택시는?”

82

테슬라, 저가형 모델 Y 출시 계획 철회

테슬라가 최근 저가형 테슬라 모델 Y 대중용 신 모델 개발을 포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대신 ‘사이버캡(CyberCab)’이라는 자율 주행 로보 택시 구축 계획을 공개했다. 이 갑작스러운 결정으로 인해 투자자와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았다.

▲ 테슬라 모델 y
▲ 테슬라 모델 y

내부 정보로 드러난 계획 변경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의 결정으로 테슬라 내부에서는 모델 Y의 축소형인 25,000달러(한화 약 3400만 원) 버전의 차량 개발 계획이 무산됐다. 대신 자율 주행 로보 택시 제작이 우선순위로 올라갔다고 한다. 이는 테슬라 임원 회의에서 결정된 사항으로, 모델 2라는 코드명으로 불리던 저가형 크로스오버 SUV의 개발이 중단된 것이다.

▲ 테슬라의 옵티머스

테슬라 저가형 모델 Y, 모델 2의 비전

테슬라 전직 직원들의 증언에 따르면, 임원 회의에서 저렴한 ‘모델 2′(코드명 NV91 또는 ‘신차 91’)를 테슬라의 새로운 히트작으로 내세웠다. 이는 모델 Y를 축소한 디자인으로, 2025년 하반기에 대량 생산이 가능하며 가격은 약 25,000달러로 설정될 예정이었다. 당시 머스크는 이 아이디어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저가형 테슬라 모델에 대한 꿈을 실현하고자 했다.

▲테슬라의 모델2 예상도/출처: 카와우
▲테슬라의 모델2 예상도/출처: 카와우

새로운 방향으로 전환된 로보 택시

머스크는 2020년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저렴한 테슬라 모델의 아이디어를 공개했지만, 최근 사이버캡 아이디어가 떠오르며 저렴한 전기차 개발이 뒷전으로 밀렸다. 지난 2월에 열린 두 번째 회의에서는 미래 제품 개념에 초점을 맞춰, 코드명 NV93이라는 무인 로보 택시 개념이 제시됐다. 이에 매료된 머스크는 저가형 전기차 NV91의 개발을 취소하고, 팀은 로보 택시인 NV93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프로젝트 보류와 투자자들의 비판

하지만 투자자들의 비판이 거세지자 저렴한 전기차 NV91의 취소는 일단 보류되었다. 머스크는 중국 방문 중 상하이에서 로보 택시 테스트 아이디어를 홍보하며, 오는 8월 8일에 자동차를 공개할 계획을 밝혔다. 이는 테슬라의 또 다른 모델인 사이버트럭 프로토타입이 단 93일 만에 설계된 것을 고려할 때 매우 짧은 마감 일정이다.

로보 택시 출시 준비와 테슬라의 미래

전직 직원들은 “테슬라 로보 택시가 출시 준비를 마치려면 아직 멀었다”고 밝혔다. 사이버트럭의 품질 문제와 전기차 수요 감소로 인해 테슬라의 주가는 올해에만 32% 이상 하락한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에 따라 테슬라의 미래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