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전기차에 webOS 첫 탑재… 기아 EV3 적용

78
LG전자는 7월 국내 출시하는 기아 신형 전기차 EV3에 차량용 webOS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LG 스마트 TV를 구동하는 운영체제인 webOS가 전기차에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webOS를 통해 그동안 모바일·TV로 즐기던 콘텐츠를 EV3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차량용 webOS에는 유튜브,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LG채널, U+모바일TV 등 12개 전용 앱 콘텐츠가 지원된다. LG채널은 광고를 시청하면 무료로 콘텐츠를 즐기는 스트리밍 서비스다. 차량용 LG채널에서는 국내 80여 개 채널과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등 VOD(주문형 비디오) 400여 편을 볼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10월 2024년형 제네시스 GV80과 GV80 쿠페 신모델에 차량용 webOS를 처음 적용했다. 이후 제네시스 G80, 기아 카니발 등으로 webOS 적용 차종을 확대했다.

차량용 webOS는 LG전자의 SDV(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솔루션인 ‘LG 알파웨어(LG αWare)’의 일환이다. LG전자는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박람회 ‘CES 2024’에서 LG 알파웨어를 소개하며 ‘바퀴 달린 생활공간’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박현익 기자 beepark@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