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신규 택시 10대 중 3대는 전기차…아이오닉5 ‘최다’

29
더 뉴 아이오닉 5(현대차 제공)더 뉴 아이오닉 5(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005380)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전기차 택시가 출시된 이후 전기차 택시 등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현대차그룹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에 따르면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000270) EV6가 시장에 출시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국내에 등록된 전기차 택시는 3만 3400대다.

이는 같은 기간 신규 등록된 전체 택시 11만 1583대의 30%를 차지한다. 반면 E-GMP 출시 이전 3년(2018년~2020년)간 신규 택시 중 전기차의 비중은 2.3%다. E-GMP 출시 전·후 3년간 전기차 택시 비중이 13배 늘어난 셈이다.

최근 3년간 국내에서 전기차 택시로 가장 많이 등록된 차종은 아이오닉5(1만 4804대)다. EV6(7353대)와 아이오닉6(3913대)가 각각 2위, 4위로 세 차종이 해당 기간 등록된 전체 전기차 택시의 78%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내연기관 기반의 전기차 택시인 기아 니로 플러스(4237대), 니로 EV(2571대),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446대)이 각각 3위, 5위, 6위를 차지했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