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중국 기술기업 화웨이가 자동차산업에 침투하는 방법

61

중국 기술대기업 화웨이의 자동차산업 영역 확대가 계속되고 있다. 화웨이는 1987년 설립된 통신장비 및 단말기가 주력인 기업이다. 유색인종 국가에서는 처음으로 시스템 반도체(팹리스) 사업을 시작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중국의 반도체 굴기를 이끌고 있다. 그런 회사가 자동차사업에 뛰어들었다. 화웨이는 샤오미와 달리 자동차를 직접 생산하지 않는다. 다만 그들만의 전략으로 부품이나 솔루션을 공급하고 공동 브랜드를 운영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자동차를 직접 생산하지 않지만, 활동하는 영역은 훨씬 넓다. 당장에는 중국업체들과의 협력에 집중하고 있지만 토요타와 텐센트의 협력에서 보듯이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 알 수 없다. 화웨이의 자동차 비즈니스를 정리해 본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화웨이가 자동차산업 관련 공식 입장을 표명한 것은 2021년 5월이었다. 자동차를 생산하지 않고 있으며 미래에도 만들지 않는다는 것이 골자였다. 화웨이는 2018 년부터 이 전략을 분명히 했으며 그 이후로 달라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당시 성명에서 업계에 화웨이 브랜드 자동차가 아니라 ICT (정보 통신 기술) 기술 역량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화웨이는 자동차 OEM이 ICT를 기반으로 더 나은 차량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디지털 자동차 지향 부품 공급 업체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화웨이는 어떤 자동차 제조업체에도 투자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투자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확실히 했었다. 화웨이는 또한 자동차회사의 지배 주주나 주주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웨이가 자동차를 만들거나 자동차 제조업체에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제안은 소문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미 화웨이는 자동차산업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다. 이미 3개의 전략적 파트너인 BAIC, 창안자동차 및 광저우자동차를 지원해 하위 브랜드를 구축하고 있었다. 2021 상하이 오토쇼를 통해 공개한 화웨이 자율주행 솔루션을 채용한 자동차는 화웨이가 승인한 후 화웨이 인사이드를 의미하는 HI 로고만 사용하고 있었다.

화웨이 따르면 그것은 세레스(Seres) SF5 모델의 전기 구동 및 하이카(HiCar) 부품 공급 업체라고 설명했다. 중국 전역의 스마트폰 매장인 화웨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이 자동차 모델을 판매하고 있으며, 이 매장의 운영을 지원하는 특정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 화웨이의 전략이 올해 초 창안자동차와 뉴 쿨이라는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하며 진일보했다. 사업 범위에는 자동차 스마트 운전 솔루션, 스마트 조종석, 스마트카 디지털 플랫폼, 스마트카 클라우드, AR-HUD 및 스마트카 조명이 포함된다. 화웨이는 스마트카 솔루션 사업의 핵심 기술과 자원을 새 회사에 통합할 계획이다.
 
화웨이는 2024오토차이나에 라이다, 밀리미터파 레이더 등 AD/ADAS 관련 기술에 중점을 둔 전기 파워트레인, 열 관리 시스템, 도메인/구역 컨트롤러 등 전기화 및 지능화와 관련된 다양한 부품 및 시스템을 전시했다.
 
화웨이 관련 전시는 화웨이 자체 부스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화웨이와 협력하는 중국 자동차 제조사 부스에는 화웨이가 개발에 참여한 신에너지차가 다수 전시됐다. 중국의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 중 다수가 현재 화웨이와 파트너십을 맺고 전기화와 지능화를 촉진하고 있으며, 화웨이의 영향력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현 시점에서의 화웨이의 자동차 관련 사업 구조는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첫 번째가 일반 티어1과 같은 부품 및 시스템을 공급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화웨이 인사이드(HI) 로 화웨이의 드라이브 원(Drive ONE) 전기 파워트레인 제품 라인, 독자적인 ADS, 하모니 OS를 완전히 채택한 자동차 제조업체와 신에너지차를 공동 개발한다. 이 모델에는 HI 로고가 있다.
 
세 번째는 HIMA(Harmony Intelligent Mobility Alliance)다. 자동차업체와 함께 화웨이의 부품 및 시스템을 완전히 채택한 신에너지차를 공동 개발한다. HI와의 차이점은 화웨이와 협력하는 자동차업체가 공동으로 브랜드를 운영하고 화웨이가 판매를 지원한다는 것이다. 이 비즈니스 모델은 차량을 생산하지 않는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자동차 제조업체에 더 가깝기 때문에 Tier 0.5라고도 한다.
 
세 가지 비즈니스 모델 중 HIMA는 사실상 자동차회사에 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는 세레스와 합작 브랜드 아이토, 체리자동차와의 공동 브랜드 룩시드, 베이징자동차그룹과의 합작 브랜드 스텔라토 등이 있다.
 
장화이자동차그룹(JAC)과도 유카이라는 브랜드를 개발할 예정이다. JAC와의 공동 브랜드는 100만 위안(약 13만 8,000달러)의 초고가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이 합작 브랜드는 울트라 프리미엄 시장을, 스텔라토는 프리미엄 세단 시장을, 럭시드는 중급 및 중급 프리미엄 시장을, 아이토는 주로 SUV를 겨냥하고 있다.
 
다른 주요 중국 자동차업체들도 화웨이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창안자동차는 화웨이, 중국 CATL과 합작해 설립한 고급 전기차 제조사 아바타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HI를 활용한 전기차 모델 2종을 생산하고 있다. 장안자동차와 그 계열사들은 화웨이가 자동차 사업을 분사해 설립할 계획인 신설 회사에 최대 40%까지 투자할 계획이다. 2022년부터 CATL과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광저우자동차는 화웨이와 HI의 비즈니스 모델을 채택한 자회사 신에너지차 브랜드 아이온으로 전기차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었으나 과거 폐기된 바 있다. 그러나 2024오토차이나를 통해 트럼치(Trumpchi) 브랜드로 화웨이와 파트너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3월에는 BAIC블루파크와의 합작 브랜드 샹제의 런칭 계획도 밝혔다.

화웨이는 2018 화웨이 커넥트에서 화웨이와 아우디가 지능형 커넥티드카 분야에서 양사의 미래 협력 계획을 선보이고,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신형 아우디 Q7을 소개했다. 같은 해 볼보와 개방형 서비스 플랫폼 및 생태계 구축에 중점을 둔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화웨이는 전동화와 지능화를 스스로 처리할 수 있는 메가 공급업체로써 새로운 자동차 비즈니스를 구축하고 있다. 화웨이는 자동차 사업이 올해 1분기에 이미 수익성을 회복했으며, 자산 경량화 운영 모델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제조업의 공급 과잉이 이슈로 부상한 상황에서 화웨이의 자동차사업이 어떤 형태로 발전할지 현시점에서 평가하기는 이르다. 공동부유를 명목으로 알리바바의 마윈을 퇴출시킨 관료자본주의 국가의 전력이 그런 생각을 하게 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