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내수 판매는 ‘양호’ 수출은 ‘저조’… 5월 판매 전년比 55.9%↓

34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지난달 내수 1901대, 수출 4777대 등 총 667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55.9% 감소한 실적이다.

내수 판매는 6.9%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차종별로는 신차 아르카나(구 XM3)가 945대 팔리며 실적을 이끌었고, QM6 760대, 마스터 151대, SM6 45대로 뒤를 이었다. 르노코리아는 아르카나 하이브리드 모델이 568대 팔려 전체의 60%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연비가 좋아 경제성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64.3% 줄었다. 아르카나 판매는 4074대로 전년 같은 달 대비 64.8% 감소했으며, QM6도 60.8% 줄어든 703대가 선적됐다. 르노코리아는 수출 선적일정 등이 불규칙해 이달에는 저조한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르노코리아는 이달 28일 개최되는 부산모빌리티쇼(부산모터쇼)에 참가해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오로라1(코드명)을 공개하며 신차 마케팅을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오로라1은 중형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르노코리아가 개발 및 생산을 담당했으며, 최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신차가 출시되면 판매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