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이 택시 없어졌으면 좋겠어요!” 택시 업계 날아든 화살?!

207

급증하는 전기차 택시, 국민들의 불만 폭발에 택시 업계 당혹,

최근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가 출시된 이후 전기차 택시의 수가 급증하고 있다. 그러나 이로 인해 소비자와 택시 업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전기차 택시의 도입이 왜 일부 사람들에게 불만을 일으키고 있는지 살펴보자.

▲ 전기 택시

전기차 택시의 급증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가 출시되면서 전기차 택시의 등록 대수가 13배나 증가했다.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아이오닉 5와 기아 EV6가 택시로 등록된 대수는 3만 3,400대로, 전체 신규 등록 택시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 제조사에게는 호재이지만, 소비자들은 반기지 않는 상황도 발생하고 있다.

소비자와 택시 업계 엇갈린 반응

일부 택시 기사와 승객들은 전기차 택시를 반기고 있지만, 많은 소비자들은 전기차 택시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전기차에서 느낄 수 있는 ‘전기차 멀미’와 ‘급발진’에 대한 불안감이 주요 원인이다. 내연기관보다 더 많은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전기차의 특유한 주행 감각이 소비자들에게 불안감을 주고 있다.

서울과 지방의 차이

전기차 택시의 보급은 지역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서울과 경기도 등 수도권에서는 전기차 택시의 보급이 활발하지만, 지방으로 갈수록 보급률이 낮아진다. 부산의 경우, 보조금이 줄어들고 전기차의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로 인해 전기차 택시의 보급이 더딘 상황이다. 전기차 화재, 급발진 사고, 충전 시간 문제 등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 전기 택시

전기차 택시 거부감 줄이는 방법

전기차 택시의 거부감을 줄이기 위해 승차감을 개선하여 이용자가 멀미를 느끼는 상황을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정부와 지자체는 전기차의 안전성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 전기차 시대가 점차 다가오는 만큼, 제조사와 소비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전기차 이용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 전기 택시

전기차 택시의 보급 확대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지만, 이를 통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정부, 제조사, 그리고 소비자가 협력하여 전기차 택시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