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차를 반으로 갈라서라도…” 손녀가 같힌 테슬라, 할머니 부탁

92

폭염 속 방전된 할머니 테슬라, 차량에 갇힌 20개월 아기

최근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전기차 테슬라 모델Y가 방전되면서 20개월 된 아기가 차량에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는 근처 동물원을 방문하기 위해 출발한 할머니 르네 산체스가 차량 문을 닫은 후 발생했다. 방전으로 인해 차 문이 열리지 않으면서 아기가 차 안에 갇힌 것이다.


방전된 테슬라 그리고, 산체스 할머니 대응

산체스 할머니는 손녀를 뒷좌석 카시트에 앉힌 뒤 차 문을 닫고 운전석으로 향했으나, 갑작스럽게 차 배터리가 방전되면서 차량 문이 열리지 않았다. 그녀는 “차 안에 들어갈 수가 없었다. 휴대전화와 카드 열쇠 모두 작동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테슬라 차량은 내부에서 잠금장치를 풀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만, 당시 20개월 된 아기만 차 안에 있었던 상황이었다.

구조대의 출동과 구조

신고를 받은 구조대는 현장에 도착했으나, 테슬라 차량을 보고 당황해했다. 산체스 할머니는 “내 차를 반으로 잘라도 상관없다”고 말하며 구조를 요청했다. 이에 구조대원들은 도끼를 사용해 차 유리를 부수고 아기를 구조했다. 다행히 아기는 무사히 구조되었으며 큰 피해는 없었다.

테슬라의 경고 시스템 문제

테슬라 차량은 배터리 방전 전에 운전자에게 여러 차례 경고를 보내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산체스 할머니는 이러한 경고를 받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이 사건은 테슬라의 경고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전기차의 안전성 문제에 대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테슬라 차량의 안전성 논란

이 사건은 테슬라 차량의 안전성 문제에 대한 우려를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특히 전기차의 배터리 방전 시 비상 상황에 대한 대비책이 부족하다는 점이 지적되고 있다. 차량이 갑작스럽게 방전되었을 때 운전자와 탑승자가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전기차의 비상 대책 필요성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전기차 제조업체들은 비상 상황에 대비한 대책을 강화할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특히 배터리 방전 시 차량 내부의 탑승자가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는 시스템의 개선이 요구된다. 전기차의 보급이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안전성 문제는 더욱 중요한 이슈로 떠오를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