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쏘나타 디자인 확 바꾼 이유는?

161

현대차, 쏘나타 디자인 확 바꾼 이유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현대자동차(회장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가 30일 경기도 고양시 2023서울모빌리티쇼에서 8세대 쏘나타의 부분변경 모델 ‘쏘나타 디 엣지’ 출시 행사를 열었다. 신형 쏘나타는 일자형 램프를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또 스포츠 세단 느낌의 날렵한 디자인, 대형 세단 수준의 편의사양으로 재탄생했다.

쏘나타는 글로벌 판매 929만대에 이르는 명실상부 현대차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그럼에도 이번에 ‘풀체인지급’ 디자인 변화가 이뤄졌다.

이에 대해 김선섭 현대차 아시아대권역장(부사장)은 “쏘나타는 ‘컨템포러리 세단’이 브랜드 정체성”이라며 “현대 시대에 가장 새롭고 각광받는 컨셉으로 디자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디 엣지’라는 별칭을 붙였다. 김 부사장은 “도드라진 디테일 하나가 전체 개성을 부여할 때 ‘엣지있다’고 한다.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만의 개성을 뽐내는 고객의 엣지를 담아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신형 쏘나타 디자인을 담당한 송현 현대차 내장디자인1팀장은 “디자인을 바꾸는 것은 스타일링이 아닌 시대를 바꾸는 것”이라며 “특히 쏘나타 N라인에는 전면 그릴을 확대하고 리어 머플러를 적용해 금방이라도 트랙을 질주할 것 같은 감성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는 다양한 첨단 기술을 탑재해 편의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전 트림에는 차량을 항상 최신 사양으로 유지할 수 있는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를 기본 탑재한다. 스마트폰 소지만으로도 차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는 ‘디지털 키 2’와 녹화 품질을 높이고 음성 녹음이 가능해진 ‘빌트인 캠 2’를 선택사양으로 운영한다.

이 밖에도 ▲현대 카페이 ▲애프터 블로우 ▲능동형 공기청정 시스템 ▲후석 승객 알림 ▲운전자 자세 메모리 시스템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12개의 스피커 ▲스마트 전동식 트렁크 등을 적용했다.

신형 쏘나타는 가솔린 2.5 터보,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 가솔린 2.0 하이브리드, LPG 2.0 등 총 5개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N라인은 기존 가솔린 2.5 터보와 함께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이 추가로 운영된다.

현대차는 쏘나타 디 엣지를 다음 달 20일부터 사전 예약 시작하고, 5월부터 출고할 계획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환경 인증을 마무리하는 대로 빠르게 인도할 예정이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