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신형 SL’ 국내 첫선… 이건희·잡스가 사랑한 럭셔리 로드스터

95
프로젝트 몬도 G크게보기프로젝트 몬도 G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더 스타 이즈 본’을 주제로 아시아 최초 공개 모델 1종, 국내 최초 공개 모델 5종을 포함해 총 11종의 차량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진행된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 세션에서 토마스 클라인 벤츠 코리아 대표이사는 “모두가 선망하는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전략에 대한 타협 없이도 모든 세그먼트에서 EQ 라인업을 완성함으로써 2021년 약속했던 ‘전동화 선도’에 대한 목표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80 4MATIC 버질 아블로 에디션크게보기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680 4MATIC 버질 아블로 에디션

벤츠는 이번 서울모빌리티쇼에서 패션 브랜드 ‘몽클레르’와 협업한 아시아 최초 공개 모델인 ‘프로젝트 몬도’, 패션 아이콘인 고(故) 버질 아볼로와 협업한 한정판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80, 4MATIC 버질 아볼로 에디션’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또 4월 출시를 앞둔 럭셔리 로드스터 더 뉴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로 최초로 선보인다. 이번 전시 주제를 새롭게 재해석하고 전동화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자 하는 벤츠의 비전을 담았다.

더 뉴 EQE 500 4MATIC SUV크게보기더 뉴 EQE 500 4MATIC SUV

새로운 전동화 전략 모델 2종인 럭셔리 비즈니스 전기 SUV ‘더 뉴 EQE SUV’와 고성능 럭셔리 비즈니스 전기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E’로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럭셔리한 실내외 디자인, 벤츠의 첨단 기술, SUV의 다재다능함이 만난 올라운더 모델이다. 이외에도 벤츠의 전동화 전략 모델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최신 모델들도 전시된다.

벤츠 코리아는 예술 작품 전시에서 영감을 받은 ‘아트갤러리’ 콘셉트로 꾸며진 전시 부스 외에도 20주년 기념 전시와 상담 부스, 시승 체험 이벤트 등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E 53 4MATIC+크게보기더 뉴 메르세데스-AMG EQE 53 4MATIC+

현장 부스에서는 20주년 기념 월(Wall)을 통해 벤츠의 한국 진출 20년간 연도별 대표 차량과 헤일로 브랜드, 네트워크, CSR 활동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2층에 마련된 ‘프로젝트 마이바흐 비하인드 더 씬’ 공간에서는 프로젝트 마이바흐를 타고 오프로드를 달리는 아케이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1층의 파이낸셜 서비스 존에서는 파이낸셜 서비스 상담을 간단하게 받아볼 수 있다. 부스에서 차량 상담을 위한 정보를 남길 경우 ‘G 마누팍투어’ 존에 준비된 특별한 선물도 증정한다. 전시장 외부 별도 공간에서 운영되는 ‘모빌리티 체험 시승장’에서는 전기차 2종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