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빌리티쇼 주목할 ‘수입 전기차’… BMW·벤츠·포르쉐 총출동

193

국내를 대표하는 모빌리티 전시회 ’2023 서울모빌리티쇼’가 31일부터 오는 4월 9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163개 기업·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까지 3가지 주요 테마로 전시된다.

완성차 업체들은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인 전기차를 전면에 내세워 기술력을 과시했다.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주목할만한 전기차를 살펴봤다.

BMW는 ‘BMW가 만드는 그 미래, 그 이상(Drive Beyond the Future)’을 테마로 첫 소형 순수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iX1’을 선보였다. 공기 역학 성능에 최적화된 날렵한 디자인과 최적의 동력 성능을 자랑한다.

파워트레인은 전기 모터와 변속기를 하나의 하우징에 통합한 5세대 BMW e드라이브 기술이 적용됐다. 최고 출력 401마력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가속 시 100km/h까지 6초 이내에 가속한다. 실내에는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10.7인치 조작 화면이 조합된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설치했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310km에 전비는 1kWh당 4.2km다.

미니(MINI)는 ‘취향을 사랑하는 미니에서 찾은 미래’를 주제로 순수전기 모델인 미니 일렉트릭의 한정판 ‘레솔루트 에디션’을 최초로 공개했다. 엠블럼에 순수전기 모델임을 상징하는 노란색이 적용됐고 충전 콘센트를 형상화한 전용 휠이 장착됐다.

미니 쿠퍼 S를 기반으로 제작한 3도어 해치백인 미니 일렉트릭은 센터페시아에 있는 시동 버튼과 주행모드 선택, 회생 제동 강도 선택 등 물리 버튼을 그대로 살리며 미니 고유의 감성을 유지했다. 터치가 가능한 8.8인치 중앙 디스플레이와 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가 탑재됐다.

다이내믹 스태빌리티 컨트롤(DSC)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최고 출력은 184마력, 최대토크 27.5 kg.m를 발휘한다. 5인치 디지털 계기판은 속도와 회생 제동, 잔여 배터리, 선택한 운전 모드 등을 표시한다. 운전 모드는 스포츠, 미드, 그린, 그린+등 총 4가지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새로운 전동화 전략 모델로 전기 SUV ’더 뉴 EQE SUV’와 고성능 전기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E’를 최초로 공개했다. EQE SUV는 럭셔리한 실내외 디자인과 벤츠의 첨단 기술, SUV의 다재다능함을 녹인 올라운더 모델이다. 공기역학계수0.25Cd를 자랑하며 넉넉한 실내공간과 다양한 편의 사항으로 편안함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AMG EQE는 메르세데스-AMG EQS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고성능 전기 세단이다. 벤츠가 선보이는 전기차 중 가장 빠른 가속도를 자랑한다. AMG의 전용 전기 듀얼 모터와 함께 서스펜션, 브레이크, 사운드, 외관 및 인테리어 등에 AMG 전용 솔루션이 적용된다.

벤츠 코리아는 오는 4월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E 53 4MATIC+’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최근 출시한 EQS 580 4MATIC SUV, EQS 53 4MATIC+, EQE 350 4MATIC, EQE 350+ 등 벤츠의 전동화 전략 모델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모델들이 전시된다.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포르쉐 전략 2030’을 제시한 포르쉐는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를 전시했다. 최대 93.4kWh 용량의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하며 사륜구동과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을 적용해 온·오프로드에서도 흔들림 없는 주행성능을 보인다.

490마력(PS)의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는 최대 571마력(420kW)의 오버부스트 출력이 가능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4.1초가 걸린다. 옵션으로 제공하는 오프로드 디자인 패키지는 지상고를 최대 30mm 높여 까다로운 지형에서도 주행이 가능하다. 기본 사양의 ‘자갈 모드’는 거친 도로에서도 주행 적합성을 향상 시킨다.

포르쉐는 이번 전시회에서 블랙핑크의 제니가 디자인한 ‘타이칸 4S 크로스 투리스모 포 제니 루비 제인’의 실물을 공개하고 자선 경매를 진행한다. 경매로 발생한 수익금 일부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돼 아이들의 꿈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양=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