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레스·칸 실시간 경매에 25만명 몰렸다

174

토레스와 렉스턴 스포츠 칸 드레스업 차량 경매에 25만명이 몰렸다.

KG모빌리티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KG 모빌리티 옥션’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온라인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그립을 통해 진행된 경매는 누적접속자가 각각 12만여명과 13만여명 등 총 25만여명이 참가했다.

지난 8일 진행된 첫 경매는 오프로드 레이싱 콘셉트의 토레스로 드레스업을 포함한 차량가격의 34% 할인된 3180만 원으로 시작해 최고가 입찰을 거듭하며 1440만 원 높은 4620만 원에 낙찰됐다. 캠핑 콘셉트 드레스업 토레스의 경우 드레스업 비용을 포함한 차량가격의 23% 할인된 3160만 원으로 시작한 경매는 640만 원 높은 3800만 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9일 경매 열기는 더욱 뜨거웠다. 과도한 입찰 경쟁으로 차량 총 가격을 훌쩍 뛰어넘는 입찰 등으로 한때 경매가 중단돼 재경매가 이뤄지기도 했다.

총 가격의 33% 할인된 4020만 원으로 경매를 시작한 뉴 렉스턴 스포츠 칸은 오버랜딩을 위한 루프탑 텐트 설치 및 인치업 등 오프로드 아웃도어에 최적화해 풀 드레스업한 모델로 1850만원 높은 5870만 원에 최종 낙찰됐다.

두 번째는 드레스업 비용만 무려 2646만 원이 소요된 뉴 렉스턴 스포츠 칸으로 UTE 박스 등을 설치해 다양한 형태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모델로 차량 총 가격의 43% 할인된 4040만 원으로 시작된 마지막 경매는 최고 입찰가를 거듭 경신한 끝에 5890만 원에 결정됐다.

낙찰자들이 토레스 및 뉴 렉스턴 스포츠 칸 구매를 포기할 경우 경매 입찰자 중 최종 10명의 상위 입찰순으로 구매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