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전기차 중 가장 빠르다’… EQE 53 4매틱+ 국내출시

235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0일 고성능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E 53 4매틱+ (The new Mercedes-AMG EQE 53 4매틱+)’를 출시했습니다.

친환경 전기차로 출시됐지만, 벤츠의 고성능 AMG 모델답게 특징적인 요소를 다수 반영해 눈길을 끕니다. 전면부는 벤츠 스타 로고 및 AMG 레터링을 통합한 AMG 전용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됐습니다. 측면은 블랙 휠을 통해 탄탄한 차량의 느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후면에는 공기역학적 효율을 위해 에어 디퓨저가 탑재됐습니다. AMG 전용 사이드 스커트, 리어 스포일러 등이 스포티함을 돋보이게 해줍니다.

인테리어는 AMG 고유의 스포티함이 살아있습니다. AMG 나파 가죽 시트와 나파 가죽 소재의 AMG 퍼포먼스 스티어링 휠, AMG 레터링이 새겨진 AMG 스포츠 페달과 AMG플로어 매트, 발광 도어 실 트림 등이 적용됐습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대화면의 MBUX 하이퍼스크린(MBUX Hyperscreen)이 기본으로 탑재됐습니다. 시원시원한 화면 구성이 장점이며 최신 차량다운 구성입니다.

메르세데스-AMG EQE 53 4매틱+는 90.56kWh의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시 최대 354km(국내 인증 기준)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170kW의 급속 충전도 지원합니다. 중국 CATL이 공급하는 삼원계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 셀이 탑재됩니다. 앞서 EQS와 EQS SUV 등에 탑재돼 성능과 안전성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가변형 사륜구동 시스템이 탑재돼 도로 상황을 차량이 인지하고 토크를 알맞게 배분하는 기술도 탑재됐습니다.

EQE 53 4매틱+ 는 최고 출력 460kW 및 최대토크 950Nm 성능을 바탕으로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3.5초가 소요됩니다. 시판 중인 메르세데스 전기차 중 가장 빠른 가속도입니다.

기본 적용된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는 카메라, 레이더 및 초음파가 지능적으로 연결된 센서 시스템으로 주변 환경을 분석하여 속도 조절, 차선변경, 조향 등 필요한 시점에 적절하게 주행을 보조합니다.

차량의 가격은 1억4380만 원입니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