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IRA에 이어 탄소배출 규제까지…현대차그룹 발등에 불

89

미국 정부가 자동차 탄소 배출 기준을 강화해 오는 2032년까지 전기차 판매량을 최대 67%까지 확대하는 규제안을 추진한다. 표면적으로는 기후 위기 대응 차원이나 자국 전기차 보급 속도를 늘리기 위한 포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은 전기차 전환 속도를 높여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이어 탄소배출 규제안까지 나오자 현지 전기차 전략을 대폭 수정해야할 처지다. 현지 외신들은 이번 탄소배출 규제안이 자동차 업계에 중대한 도전이 될 것이라며 특히 중국발 공급망에 의존하고 있는 업체에는 특히 도전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10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오는 12일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 승용차 및 소형트럭 탄소 배출 규제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규제안은 전기차 판매 규모나 비중을 명시하지 않았으나 2027~2032년 총판매 차량의 배출 가스 한도를 엄격히 제안해 전체 차량의 3분의 2를 전기차로 채우는 것이 핵심이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2030년까지 미국에서 판매되는 차량의 절반을 전기차로 대체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이번 규제안은 여기서 더 나아가 2032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67%까지 늘리는 것을 강제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 가운데 전기차 비중이 5.8%에 불과한 것과 비교하면 비약적 증가다.

일각에선 이번 규제안이 2035년까지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 중인 캘리포니아주와 연방 조치를 동기화 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외에도 위싱턴, 뉴저지, 메사추세츠주도 2035년에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할 예정이다.

뉴욕타임스(NYT)는 “규제안은 미국 정부의 가장 적극적인 기후 규제가 되는 동시에 자동차 업계에 중대한 도전이 될 것”이라며 “모든 자동차 업체들이 전기차 생산 설비를 투자했지만 이같은 규모에 부합할 수 있는 업체는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미국 정부의 이같은 조치에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전기차 생산을 위해 현지에 생산 공장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반도체·배터리에 등에 활용되는 원자재도 충분히 확보해야하기 때문이다. 미국 내 전기차 관련 인프라 시설이 미비한 점 역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완공 시기도 앞당긴다, 현대차그룹 대응 부심

국내 완성차업체 사정도 마찬가지다. 현대자동차는 2030년 미국 시장의 전기차 판매 비중을 58%로 확대할 계획이었다. 기아도 같은 기간 북미 전기차 비중 목표를 47%로 잡았다. 그러나 2032년까지 전기차 비중 67%라는 미국 정부의 목표를 맞추기 위해선 기존 계획을 앞당겨 속도를 붙여야 한다.

이를 위해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기존 앨라배마주 공장과 조지아주 공장의 전기차 추가 생산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 가동을 준비하고 있는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 완공 시기도 내년으로 앞당기기로 했다.

판매 대수도 늘릴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2030년 전기차 판매 목표를 187만대로 제시했는데 이를 상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는 지난 5일 ‘2023 최고경영자 인베스터 데이’에서 2030년 전체 판매 대수 430만대에서 160만대를 전기차로 내세우겠다고 발표했다. 현대차와 합치면 양사의 전기차 판매 목표는 347만대로 늘어난다.

야심찬 목표와 달리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미국 판매량은 최근 부진한 상태다. 현대차그룹의 지난달 전기차 판매량은 5225대로 전년 동월 대비 32.1% 감소했다. 현대차 아이오닉5은 지난해 미국에서 2만2982대가 판매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지만 지난달에는 2114대 판매에 그쳐 전년 동기 대비 22% 떨어졌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전기차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상업용 차량 비중을 30%까지 늘릴 계획이다. 다만 미국 판매 리스 차량 중 친환경차 비율은 5%에 불과하다.

장재훈 현대차사장은 지난달 30일 2023 서울모빌리쇼에서 기자들과 만나 “IRA는 상업용 리스나 준비하고 있는 (현지) 공장 등을 통해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정답이라 생각한다”며 “가격뿐만 아니라 금융 프로그램까지 함께 봐야 하므로 전반적으로 경쟁력 차원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