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발 벗고 나서… “문화·예술로 전 세계에 부산 알린다”

70

르노코리아자동차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르노코리아는 부산에 거점을 둔 대표 업체로 부산엑스포 개최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르노코리아는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부산으로 초청한 프랑스 출신 여행사진작가 ‘토마스 구아스크(Thomas Goisque)’ 사진전을 개최했다. 개최식은 10일 부산 프랑스문화원 아트스페이스에서 열렸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 도시인 부산의 유치 열기와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방안으로 문화와 예술 분야 활동을 기획한 것이다. 르노코리아는 토마스 구아스크 작가를 초청해 부산의 과거와 현재, 미래 등 다채로운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작품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토마스 구아스크 작가의 부산 방문 일정에 맞춰 진행된 사진전 개최식에는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과 박형준 부산광역시 시장, 이영활 부산상공회의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은 축사를 통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며 이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르노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드블레즈 사장이 구아스크 작가를 직접 만나 부산 방문을 권유했다고 한다.

사진전은 주요 작품 34점으로 구성된 ‘토마스 구아스크 포토저널리즘 30년’ 테마로 개최됐다. 고은사진미술관이 주최하고 르노코리아가 후원을 맡는다. 부산시 해운대구 소재 부산 프랑스문화원 아트스페이스에서 다음 달 6일까지 운영된다.

르노코리아는 오는 6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 제4차 경쟁 프레젠테이션 때도 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위한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토마스 구아스크 작가는 프랑스 태생으로 국립장식미술학교 사진과를 졸업했다. 르 피가로, 르 몽드, 우에스트-프랑스, 라 크루아, 파리-매치 등에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동남아시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캄보디아, 중동 등 세계무대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주요 수상으로는 프랑스 마크 플래먼트상과 2019년 뉴욕타임스 올해의 사진 선정 등이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