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한양대 산학협력센터 설립…차세대 양극재 개발

81

LG화학 양극재사업부장 이향목 부사장(왼쪽)과 한양대 이기정 총장. 제공=LG화학.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G화학(대표 신학철닫기신학철기사 모아보기)은 한양대와 11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 신본관에서 ‘전지소재 산학협력과 우수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측은 산학협력센터를 설립해 장학생을 선발하고, 차세대 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LG화학은 2025년까지 매년 10여명 규모의 한양대 산학장학생단을 선정할 예정이다. 배터리공학과뿐만 아니라 전지소재 관련 학과인 에너지공학과, 화학공학과, 신소재공학부, 유기나노공학과 소속 인재들도 대상에 포함된다.

장학생에게는 등록금, 논문 제작비, 생활비 명목의 별도 지원금 등을 지원한다. 학위를 취득하면 LG화학이 제시하는 결격사유가 없는 한 입사가 보장된다.

산학협력센터는 차세대 양극재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 배터리의 안정성과 수명 개선에 기여한 선양국 교수가 LG화학과 양극재의 용량과 출력, 충전 성능 개선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향목 LG화학 양극재사업부장(부사장)은 “미래 성장 동력의 한 축인 양극재 사업 분야에서 차세대 배터리 산업을 이끌어나갈 인재들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