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트위터 매각 가능성 언급.. 너무 괴로워서?

233

테슬라와 트위터의 CEO 일론 머스크가 BBC와의 인터뷰를 한 내용이 화제가 됐습니다.
인터뷰에서 머스크는 트위터 운영의 어려움을 토로했다고 합니다.

매체는 머스크가 지난 12일(현지 시간) 인터뷰를 통해 “트위터 운영이 상당히 괴롭다.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느낌이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트위터를 다시 매각할 의도도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머스크는 작년 10월 트위터를 440억 달러(약 63조 원)에 인수하고 직접 CEO를 맡아 트위터를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번 인터뷰에서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를 후회한다는 발언도 했다고 합니다. 트위터 운영은 파티가 아니고 극도로 고통스러운 업무였다고 전했습니다. 이로 인해 지난 몇 달 동안 스트레스가 극에 달했다는 발언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위터에 대한 집착은 여전해 보입니다. 스트레스를 주기는 하지만 트위터 인수는 잘한 일이는 생각을 밝혔습니다.

또한 트위터 재정 상황과 관련해서는 대략적으로 손익 분기점에 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머스크는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7000명 규모 인력을 1500명으로 줄이면서 인건비 부담을 낮췄다”며 “초기에는 엔지니어 부재로 플랫폼 운영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나왔지만 현재는 문제 없이 잘 작동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트위터가 정상적으로 운영되면서 광고 역시 대부분 복귀했고 이러한 추세가 지속되면 올해 2분기 현금흐름이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재무 관련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최근에는 자신이 설립한 플랫폼 업체 엑스(X)와 트위터를 합병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슈퍼 앱 개발을 위한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 직전 “트위터 인수는 X를 만들기 위한 촉진제가 됐다”며 “메시지와 상품 결제, 원격 차량호출 등 다채로운 기능이 담긴 슈퍼 앱이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EV라운지 에디터 evloung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