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푸로산게’, 최고 디자인 입증

138

페라리 ‘푸로산게’와 ‘비전 그란 투리스모’가 2023 레드닷 어워드에서 각각 제품 디자인 및 혁신 제품 부문에서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수상했다 12일 밝혔다. 페라리 최초 PHEV V6스파이더 모델 296 GTS도 레드닷 어워드를 차지했다.

이로써 페라리는 레드닷 어워드 역사상 최초로 두 개 부문에서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수상하게 됐다.

1955년 시작된 레드닷 어워드는 산업 디자인 분야에서 가장 중요하고 권위있는 디자인 상 중 하나다.

2015년부터 지금까지 총 26개의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한 페라리는 가장 권위있는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9회 수상했다.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 관계자는 “페라리 차량을 한 단계 더 진화 시킬 뿐 아니라 페라리 DNA의 기본 요소인 ‘미학’과 ‘기능’ 사이의 공생 관계를 해치지 않으면서, 페라리 차량을 독특하게 만드는 첨단 솔루션을 고안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