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폴스타 4’… 후면 유리창 빼고 공간 극대화

267

‘폴스타 4’가 18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오토쇼에서 실물이 처음 공개됐다. 쿠페형 SUV를 형상하는 폴스타 4는 후면 유리를 과감히 없앤 것이 특징이다. 또 시속 100km까지 3.8초 만에 주파하는 강력한 주행 성능을 갖췄다.

이날 폴스타는 중국 상하이 국립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상하이 오토쇼’ 사전 행사에서 전기 퍼포먼스 SUV 쿠페이자 브랜드 두 번째 SUV인 폴스타4를 처음 공개했다. 폴스타4는 전장 4839mm, 전폭 2139mm, 전고 1544mm, 휠베이스 2999mm의 D세그먼트 SUV 쿠페다. 콘셉트카 프리셉트에서 처음 선보인 핵심 요소들이 폴스타4에 대거 반영됐다.

폴스타4 디자인 특징은 폴스타만의 독특한 라이트 시그니처인 듀얼 블레이드 프론트 라이트와 밀리미터 단위로 정밀하게 점멸되는 폴스타 엠블럼 등이다. 새로운 인테리어 소재도 적용됐다. 100% 재활용 PET로 구성된 맞춤형 니트 직물과 바이오 소재의 마이크로테크 비닐 및 동물 복지 인증을 받은 나파 가죽이다.

특히 리어 윈도우를 없애 글라스 루프가 뒷좌석 탑승자의 머리 너머로 길게 뻗어 있어 넉넉한 헤드룸과 개방감을 제공한다. 리어 윈도우가 있었던 공간에 후방 카메라를 탑재, 운전자는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고화질 스크린을 통해 기존 룸미러보다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폴스타4는 폴스타가 현재까지 개발한 양산차 중 가장 빠른 모델로 최대 400kW(544hp)의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3.8초 만에 도달한다.

롱레인지 듀얼모터와 롱레인지 싱글모터에는 모두 102kWh 배터리가 탑재된다. 롱레인지 듀얼 모터는 최대 400kW(544hp), 686Nm의 출력과 최대 560km WLTP의 주행거리를 목표로 한다. 후륜 구동 방식인 롱레인지 싱글모터에는 200kW(272마력), 343Nm의 모터가 장착됐다. 최대 600km WLTP 주행가능거리를 목표로 한다.

모든 트림에는 최대 200kW DC 및 22kW AC 충전과 전자식 충전 덮개를 지원한다. 여기에 폴스타 4 전력을 외부에서 사용할 수 있는 V2L 기능과 양방향 충전 기능이 탑재됐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히트 펌프가 기본으로 장착됐다.

폴스타4는 중국에서 먼저 출시된다. 생산은 올해 11월 중국 항저우만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유럽, 북미, 아시아 태평양을 포함한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출시는 2024년 초로 예정돼 있다. 국내에는 구글 대신 티맵(TMAP)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된다.

토마스 잉엔라트 폴스타 CEO는 “우리는 폴스타 4를 통해 전기 SUV 쿠페 디자인에 대해 창의적이고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했다”며 “뒷좌석 헤드룸과 안락한 요소들을 타협하면서 기존 SUV의 루프 라인을 단순하게 변형하는 대신, 폴스타4는 처음부터 뒷좌석 탑승자의 편안함과 경험까지 충분히 고려해 디자인한 새로운 형태의 SUV 쿠페”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