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유럽 판매 4.7%↑…전기차는 20.6%↓

200
(서울=뉴스1) = 17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2 LA 오토쇼(2022)'에서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6가 북미 최초로 공개되고 있다.  아이오닉 6는 공기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의 디자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Electrified Streamliner)’를 바탕으로, 실내공간의 시작점과 끝점을 양 끝으로 최대한 늘려 차량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 제공) 2022.11.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17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2 LA 오토쇼(2022)’에서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6가 북미 최초로 공개되고 있다. 아이오닉 6는 공기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의 디자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Electrified Streamliner)’를 바탕으로, 실내공간의 시작점과 끝점을 양 끝으로 최대한 늘려 차량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 제공) 2022.11.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기아가 올해 1분기 유럽 시장에서 판매량이 늘었지만, 전기차 판매는 20% 이상 줄었다.

19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의 1분기 유럽 판매는 28만2193대로 전년 동기 대비 4.7% 늘었다. 현대차는 7.6% 증가한 13만3622대, 기아는 2.2% 늘어난 14만8571대였다.

기아 스포티지가 3만9737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유럽 전용 모델 씨드 3만4607대, 현대차 투싼과 코나가 3만4400대와 2만66대순이었다.

다만, 유럽 전체 시장이 17.5% 성장하며 점유율은 하락했다. 현대차·기아의 1분기 유럽 점유율은 전년 동기보다 1.1%p 하락한 8.7%였다.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판매는 3만3831대로 전년 대비 20.6% 감소했다. 차종별 판매량은 니로 EV 8758대, EV6 8574대, 코나 일렉트릭 7743대, 아이오닉 5 6114대, 아이오닉 6 1935대 등이었다.

현대차그룹 전용 플랫폼 E-GMP 전기차의 유럽 누적 판매는 10만3528대로 처음으로 누적 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출시 이후 현대차 아이오닉5가 5만6329대, 기아 EV6가 4만5258대, 아이오닉6가 1941대 팔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