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 3400억 투입… 현장 간담회 개최

38

전라남도가 전기차 등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전라남도는 20일 영광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e-모빌리티 산업 산·학·연·관 현장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관련 기반 구축부터 산업 확산까지 총 3400억 규모 단계별 지원안을 소개하고 산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합니다.

간담회에는 초소형전기차와 충전기, 부품 등 관련 기업 관계자들도 참석했다고 합니다. 전기차 등 e-모빌리티 보급 확대와 대마산단 정주 여건 개선, 해외 수출 기업 지원 등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전라남도는 이번에 제기된 건의사항과 산업 활성화 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반영한다는 방침입니다.

전라남도의 경우 e-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조성과 고도화를 위해 전기구동 운송수단 실증혼경 기반 구축을 비롯해 초소형전기차 개방형 공용플랫폼 개발, 초소형 e-모빌리티 부품 시생산 지원 등 기반 구축부터 산업 확산까지 단계별 총 15개 프로젝트에 예산 34000억 원을 투입하고 있다고 합니다.

세부적으로 e-모빌리티 수요시장 활성화를 위해 446억 원을 투입합니다. 오는 2026년까지 e-모빌리티 보급과 확산 관련 중기계획을 수립하고 초소형전기차와 전기이륜차, 농업용 전기운반차 등을 총 1만1000대 규모로 보급한다는 계획입니다.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는 2019년부터 e-모빌리티 관련 규제를 해소하기 위해 연구개발과 주행 실증을 추진했고 이를 통해 전기자전거 2건, 개인용 이동수단 3건 등 관련 규제 5건을 해소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밖에 1952억 원 규모 투자유치와 200여명 규모 고용 창출, 특허 출원 5건 등 눈에 띄는 성과를 창출하면서 e-모빌리티 산업 발전에 힘쓰고 있다고 전라남도 측은 강조했습니다.

김종갑 전라남도 전략산업국장은 “간담회에서 논의한 기업 의견을 바탕으로 기업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보급 활성화 및 해외시장 공략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