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바퀴 90도로 꺾더니 옆걸음질…영화 같은 차, 실제 도로에 나왔다

89
제로턴 중인 현대모비스의 ‘e-코너 시스템’ 실증차. 현대모비스 제공제로턴 중인 현대모비스의 ‘e-코너 시스템’ 실증차. 현대모비스 제공

좁은 공간에서 바퀴 각도만 조절해서 평행주차를 하고, 막 다른 골목에서 후진 없이 180도 회전해 돌아 나오는 모습을 일반도로에서 볼 수 있는 시대가 멀지 않았다.

현대모비스(012330)는 크랩주행과 제로턴 등이 가능한 ‘e-코너 시스템’ 실증차가 세계 최초로 일반도로 주행에 성공했다며 23일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e-코너 시스템 실증차인 현대차 아이오닉5는 주행시험로와 일반도로를 달리며 바퀴를 90도 접은 채 게처럼 옆으로 움직이는 ‘크랩주행’, 네 바퀴를 각기 다른 각도로 전개해 마치 피겨스케이팅의 스핀 동작처럼 제 자리에서 회전하는 ‘제로턴’ 등을 선보였다.

크랩주행은 비좁은 주차장에서 평행주차를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제로턴 역시 막다른 골목에서 후진하지 않고 쉽게 빙글 돌아 직진 주행할 수 있다.

이 밖에 45도 각도로 비스듬하게 달리는 사선 주행, 운전자가 지정한 차량 내외부 임의의 위치를 중심축 삼아 원하는 각도만큼 차량을 자유롭게 회전시키는 피봇턴 등 모습도 담았다.

e-코너 시스템은 구동 모터와 로테이션 조향 기능, 전자식 브레이크 시스템을 통합 모듈화해 각 바퀴에 탑재한 미래 모빌리티 융복합 기술이다. 자율주행과 연동한 승객 및 물류 운송 모빌리티 구현의 핵심 요소로 꼽히지만, 아직 양산 사례는 없다.

현대모비스는 조향, 제동, 커넥티비티, 전동화 등 다양한 핵심 부품을 독자 개발한 역량과 시스템 융복합으로 글로벌 경쟁사보다 한 발 앞서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천재승 현대모비스 FTCI 담당(상무)은 “미래 모빌리티 수요에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e-코너 시스템의 기술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면서 “자율주행 및 PBV에 적용 가능한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다각도로 확보해 ‘모빌리티 플랫폼 프로바이더’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한층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