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 명차]다이아같은 ‘RS e-트론 GT’… 서킷 올려보니 쾌속 주행

216

아우디 ‘RS e-트론 GT’는 현존 최고의 전기차로 꼽힌다. 화려한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빼어난 상품성을 자랑한다. 특히 슈퍼카 수준의 성능이 압권이다. 면모는 아름다움의 극치다. 가격도 어마어마하다.

최근 강원도 인제 서킷에서 만나본 RS e-트론 GT는 아우디의 미래를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상징적인 차였다. 차명만 봐도 아우디 상징이 전부 들어가 있다. 아우디 최고 등급 ‘RS’에 고급 전기차 브랜드 ‘e-트론’을 입혀 상대를 압도한다.

외형은 다이아몬드처럼 눈부시게 빛난다. 마치 다이아몬드를 보는 것처럼 날카롭게 깎아 놓은 면을 차량 곳곳에 배치해 겉모습을 뽐냈다. 정교한 루프라인과 낮고 넓은 차체, 독특한 X자 모양의 레이저 라이트는 차의 역동성을 드러낸다.

인테리어 역시 특별하다. 카본과 스웨이드를 아낌없이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스포츠카다운 딱딱한 시트도 매력적이다. 고속 스포츠 주행에 적합하게 몸을 안정적으로 잘 잡아준다.

RS e-트론 GT는 440kW(약 590마력)를 자랑한다. 오버부스트 모드에서는 앞뒤 두 개의 전기모터가 전부 가동돼 646마력으로 튀어오른다. 100km/h까지 3.3초 만에 질주할 수 있는데, 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J1)을 공유하는 타이칸 터보 S의 2.2초에는 못 미치지만 2200kg가 넘는 e-트론 무게를 감안하면 확실히 인상적이다.

고저차가 심하고 급격한 곡선 주로가 많은 인제 서킷에 RS e-트론 GT과 e-트론 GT를 올려보니 압도적인 성능이 실감났다. 비교적 서킷 주행이 익숙해 자신감을 갖고 차를 길들여보고 싶었지만 상대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RS e-트론 GT의 과격한 움직임에 모든 감각이 차에 쏠릴 정도로 긴장의 연속이었다.

와인딩 구간에서는 아우디 RS 특유의 정교함을 느낄 수 있었다. 특히 인제스피디움 1번 코너 탈출은 매우 흥미로웠다. 이 코스는 고저차로 인해 코너가 숨겨져 있어 마의 구간으로 불린다. 여기서 가속도 붙은 차를 통제하는 게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RS e-트론 GT는 걱정과 달리 운전자 의도대로 정확하게 코너를 빠져 나왔다. 방향전환 전 감속페달을 밟아 속도를 줄여야하는데 살짝만 조작해도 속도가 제어돼 원활한 주행을 도왔다.

또 속도를 살려도 웬만한 구간에선 궤적이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세밀한 조향을 돕는 토크 벡터링 기술이 한 몫 한 덕분이다. 토크 벡터링은 고속 선회로 진입 시 안쪽 휠에는 제동력을 가하고 바깥쪽 휠에는 보다 많은 동력을 전달해 조향 능력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한다.

전기차 특성상 배터리 탑재로 전후방 50대 50에 가까운 무게 배분을 실현한 것도 큰 이점이다. 균형 잡힌 무게중심은 다양한 주행 상황에서 즉각적인 대응을 도왔다. 제동도 재빠르다. 고가의 세라믹 브레이크가 탑재돼 고성능차를 손쉽게 다스린다.

RS e-트론 GT 국내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는 336km다. 공기 저항을 덜 받도록 설계된 디자인 특성상 주행 가능거리에서 이득을 봤다. 에너지 회수하는 회생 제동 효율도 높다. 배터리 용량은 93.4kWh.

트렁크 공간은 기본 405리터이다. 2열 폴딩 기능과 스키쓰루 기능까지 갖춰 긴 짐도 쉽게 적재할 수 있다. 엔진이 없는 전기차인 만큼 보닛 아래에는 85리터의 짐을 적재할 수 있는 프렁크도 활용 가능하다.

이밖에 뱅앤올룹슨 프리미엄 3D 사운드 시스템(15채널, 16 스피커, 710와트)이 탑재됐다. 아우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 아우디 커넥트, 무선 충전 등 편리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춰 여행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국내 소비자가격은 2억632만 원이다.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